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中 곳곳서 우루무치 화재 희생자 추모 집회…시진핑 퇴진 요구로[영상]

뉴스듣기


아시아/호주

    中 곳곳서 우루무치 화재 희생자 추모 집회…시진핑 퇴진 요구로[영상]

    뉴스듣기
    핵심요약

    24일 우루무치 고층 주택 화재로 10명 사망
    108일 봉쇄로 탈출구 막혔을 가능성 제기
    상하이, 난징, 베이징 등에서 추모·항의 시위
    시진핑 퇴진, 공산당 물러가라 구호, 최루탄 등장
    우루무치 사람들도 곳곳에서 봉쇄해제 요구 시위

    로이터 캡처로이터 캡처
    지난 24일 신장위구르자치구 성도 우루무치시의 한 고층 주택 화재로 10명이 사망한 가운데 이들을 추모하고 중국 당국의 엄격한 방역에 항의하는 시위가 곳곳에서 이어지고 있다.
     
    특히 상하이에서 벌어진 시위에서는 시진핑 퇴진, 공산당 물러가라 등의 구호가 등장했고 경찰이 최루탄을 쏘아 시위대를 해산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앞서 우루무치의 고층 주택에서 화재가 발생해 10명이 숨지고 9명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당국은 화재 당시 건물이 봉쇄되지 않았으며 저층부에서 사람들이 활동하고 있었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인터넷에서는 100일이 넘는 우루무치 봉쇄와 이번 화재 사고를 연결시키며 해당 건물 봉쇄로 인명피해가 컸을 의혹이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상하이에서 26일 밤 주민들이 우루무치 이름을 딴 우루무치로에 모여 촛불집회를 벌였으며 자정을 넘기면서 시위로 번졌다고 전했다.
     
    시위 참가자들은 많은 경찰이 지켜보는 가운데 검열에 대한 항의의 상징으로 빈 종이를 들고 있었다. 인스타그램 등 소셜 미디어 등에 유포된 동영상을 보면 시위대들은 "우루무치 봉쇄 해제", 신장봉쇄 해제", 중국봉쇄 해제" 등을 외쳤다.
     
    또 다른 동영상에는 대규모 시위 인원이 "중국공산당 타도, 시진핑 타도"를 외치는 장면도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AP 통신은 "친구 한 명이 경찰에 구타당하고 두 명은 최루탄을 마셨다"는 시위 참가자의 말을 전했다.
     
    로이터 캡처로이터 캡처
    화재사고가 발생한 우루무치에서도 25일 밤에 시위가 곳곳에서 벌어졌다. 시위 참가자들은 봉쇄해제를 외치며 우루무치 거리를 행진했다.
     
    신장 당국은 무책임한 소문을 퍼뜨리고 소동을 일으키며 방역 조치에 폭력적으로 저항하는 등 불법 및 범죄 행위를 엄격하게 단속하고 단호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도 우루무치의 전염병 예방 및 통제 작업이 주요 단계별 성과를 달성했다며 일부 지역 봉쇄를 해제했다.
     
    난징과 베이징 등의 대학에서도 우루무치 추모 촛불시위가 벌어졌다. 명보의 보도에 따르면 장쑤성 난징통신대 학생들은 우루무치시의 사건 처리에 항의하는 청원을 제기하는 등 항의시위를 벌이다 학교 측의 경고로 해산했다.

    관련  SNS 캡처관련 SNS 캡처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