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방부 "9.19 위반 용납 못해" vs 북한군 "한국군 위반부터 계산"

뉴스듣기


국방/외교

    국방부 "9.19 위반 용납 못해" vs 북한군 "한국군 위반부터 계산"

    뉴스듣기
    연합뉴스연합뉴스
    국방부는 지난 5일과 6일 북한군 총참모부(한국군 합동참모본부에 해당)가 우리 군과 미군의 포병사격훈련을 트집삼아 방사포탄을 쏘며 9.19 군사합의를 위반한 데 대해 "일방적이고 지속적인 '9.19 군사합의' 위반으로 초래되는 결과에 대해 북한에게 모든 책임이 있음을 엄중 경고한다"고 밝혔다.

    비슷한 시간 총참모부는 이날 82발의 방사포탄을 8시간 30분에 걸쳐 해상으로 사격했다고 발표하면서 "9.19 북남(남북)군사분야합의에 대한 위반을 논하자면 적들이 지난 기간 행한 합의에 위반되는 행위들부터 먼저 계산되여야 할 것"이라고 오히려 강대강 대치를 이어갔다.

    국방부는 6일 오후 8시쯤 출입기자단에 문자메시지를 보내 "현재 진행 중인 한미연합 포병사격훈련은 '9.19 군사합의'에 따라 포병사격훈련이 중지된 지상완충구역(MDL 남쪽 5km) 밖에서 실시된 정상적인 훈련"이라며 "북측이 한미의 정상적 훈련을 부당하게 비난하며, 오히려 '9.19 군사합의'를 위반하는 해상 포사격을 반복하는 행위는 결코 용납될 수 없다"고 밝혔다.

    우리 군과 미군은 지난 5일부터 6일까지 강원도 철원군 일대에서 MLRS 다연장로켓, K9와 K9A1 자주포를 동원한 사격훈련을 진행했다. 군은 이 훈련이 지상완충구역 바깥에서 진행됐을 뿐만 아니라 사격 방향도 북쪽에서 남쪽이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북한은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 발표를 통해 이 훈련을 문제삼으면서 5일과 6일 모두 합쳐 방사포탄 230여발을 동해와 서해로 쏘며 9.19 군사합의를 위반했다. 지난 10월처럼 우리 군이 먼저 접경지역에서 포를 쐈다는 핑계를 댔고, "긴장 격화를 야기시키는 군사행동을 당장 중단해야 할 것이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황진환 기자황진환 기자
    국방부는 "북측의 일방적이고 지속적인 '9.19 군사합의' 위반으로 초래되는 결과에 대해 북한에게 모든 책임이 있음을 엄중 경고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국방부가 입장문을 내던 때와 비슷한 시간, 북한군 총참모부는 또다시 조선중앙통신 발표를 통해 "6일 조선인민군 동부전선부대의 지적된 포병구분대들은 총참모부 지시에 따라 적들(한국군)의 전선근접지역에서의 포사격도발에 대한 대응 및 경고목적의 일환으로 82발의 방사포탄을 연 8시간 30분에 걸쳐 해상으로 사격하였다"며 "이는 적들의 계획된 음흉한 도발기도에 대한 우리 군대의 대응 및 경고성 군사행동이였다는 점을 명백히 밝힌다"고 주장했다.

    이어 "적들은 의도적으로 수십발의 방사포탄 사격을 육안감시가 가능한 전선일대 사격장들에서 진행하고 우리의 부득이한 대응을 유발시킨 후 '9.19 북남군사분야합의'에 대한 '위반'이라는 상투적인 궤변을 늘어놓으며 우리에게 책임을 전가해들려고 하고 있다"며 "9.19 북남군사분야합의에 대한 위반을 논하자면 적들이 지난 기간 행한 합의에 위반되는 행위들부터 먼저 계산되여야 할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총참모부는 "우리 군대는 적측이 전선 인근지대에서 자극적인 군사행동을 당장 중단할 것을 다시 한 번 엄중히 경고한다"며 "계속되는 적들의 도발적 행동에 분명코 우리의 군사적 대응은 어제와 오늘이 다르고 오늘과 내일이 또 다르게 더욱 공세적으로 변하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