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충남 서천군, 사상 첫 인구 순유입에도 5만 붕괴 현실로…금산군도 5만 붕괴 목전

뉴스듣기


대전

    충남 서천군, 사상 첫 인구 순유입에도 5만 붕괴 현실로…금산군도 5만 붕괴 목전

    뉴스듣기

    '인구 감소 지역' 서천군, 전출·입 인구 99명 순증
    사망자 급증, 출생아 수 감소…다른 시·군도 여전히 인구 위기
    충남, 15개 시·군 가운데 11개 시·군서 인구 감소

    서천군청 전경. 서천군 제공서천군청 전경. 서천군 제공
    충남의 대표 인구 감소 지역인 서천군의 인구가 사상 첫 순유입을 달성하고도 코로나19 여파로 사망자가 늘고 출생자 수가 감소하면서 심리적 저지선이던 5만 명을 지키지 못했다.

    금산군도 5만 명 붕괴를 목전에 두는 등 다른 시·군도 여전히 인구 위기를 겪고 있다.

    25일 통계청 지표와 서천군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기준 군 인구는 4만 9964명으로 1년 전 5만 700여 명보다 800명 가까이 줄었다.

    군이 인구 통계를 분석해 보니 이 기간 전입이 전출보다 99명 더 많았다. 동백대교 개통 이후 최대 전출지였던 전북 군산으로 매년 빠지던 인구도 200명 중간 대에서 절반으로 급감하면서 서천-군산 간 순이동자 수가 역대 최저를 기록했지만, 5만 명 붕괴를 막지 못했다.

    노령인구 증가와 코로나19 등의 여파로 700명대를 유지하던 사망자가 944명이나 급증한 탓으로 출생자 수가 2021년보다 50명 감소한 136명에 그친 것도 또 다른 이유가 됐다.

    앞서 군은 지난해 초 인구 감소와 지역소멸 위기, 초고령화 등에 대응하겠다며 인구·청년정책으로 94개 사업에 1741억 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올해부터는 결혼 후 지역에 정착하는 신혼부부에게 770만 원의 결혼정착금을 지급하겠다는 계획도 내놨다. 충남 시·군 가운데 가장 많은 금액으로 혼인신고 1년 후 200만 원을 주고 2년 후 270만 원, 3년 후 300만 원을 추가로 지급하는 내용이다.

    금산군도 5만 명 붕괴가 코앞으로 다가왔다. 2021년보다 380여 명 줄어든 5만 92명을 기록 중이다. 지금 같은 추세라면 조만간 5만 명 아래로 떨어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청양군 인구도 3만 266명으로 3만 명이 위태로운 상황이다.

    같은 기간 충남에서는 15개 시·군 가운데 아산시와 당진시, 계룡시, 예산군을 제외한 11개 시·군에서 인구가 감소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