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10년 넘게 잡초만…" 방치된 군 유휴지 쓸 수 없나[영상]

뉴스듣기


경인

    "10년 넘게 잡초만…" 방치된 군 유휴지 쓸 수 없나[영상]

    뉴스듣기

    [셔틀콕 리포트]경기 연천군만 200만㎡ 군 유휴지 '방치'
    병력 감축 등 군부대 재편…군 유휴지 늘어날 전망
    규제 탓에 활용 방안 마련 난항
    주민들 "복지 시설 지어 군·주민 같이 이용했으면…"
    윤종영 경기도의원 "민관군 공생 방안 찾아야…"


    최근 경기도 내 많은 군부대가 이전 또는 축소되면서 군 유휴지가 크게 늘고 있습니다.
     
    특히 이곳 연천군의 경우 이처럼 대다수가 방치되고 있어 지역 발전을 저해하고 있습니다.
     
    경기도 연천군 전곡읍 신답리에 위치한 옛 군 훈련장입니다.
     
    면적이 10만 평에 달하는 이곳은 원래 군 사격장이었습니다.
     
    이후 군부대가 축소·이전하고 사격 소음으로 인한 주민들의 민원이 끊이지 않으면서 지금은 전술훈련장으로 바뀌었습니다.
     
    하지만 명목상 전술훈련장일 뿐 벌써 수년째 버려진 상태로 훈련하는 군인들을 찾아볼 수 없습니다.
     
    이곳은 접근성이 좋아 다양한 용도로 활용이 가능해 보이지만 잡초만 무성한 채 방치되고 있어 활용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전태환 연천군 신답리 이장: 안타깝죠. 땅이 10년째 놀고 있으니까. 여기 평수가 진짜 어마어마합니다. 한 10만 평 이상 될 거예요. 이거를 앞으로는 주민과 군인들이 잘 활용할 수 있는 사회복지타운, 체육 복지시설 등을 만들어서 군인과 주민이 같이 사용할 수 있는 그런 장소가 됐으면 좋겠습니다.]
     
    경기도 연천군에 위치한 옛 군 훈련장은 잡초만 무성한 채 방치되고 있다.경기도 연천군에 위치한 옛 군 훈련장은 잡초만 무성한 채 방치되고 있다.
    하지만 군 유휴지는 국방부 소유로 개발 계획 수립 자체가 어렵습니다.
     
    또 부대가 철수한 유휴지라도 개발 제한 등의 규제는 그대로 남아있어 마땅한 활용 방안을 찾는 것이 순탄치만은 않습니다.
     
    이 같은 군 유휴지는 연천군에만 163곳, 200만㎡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더구나 병력 감축 등 군부대 재편이 본격화되면 군 유휴지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됩니다.
     
    [윤종영 경기도의회 의원(국민의힘·연천): 연천군이 땅은 넓지만 쓸모 있는 땅이 그렇게 많지 않아요. 대부분 산림이고 전방이라서 군사보호구역이나 통제구역에 다 묶여 있기 때문에 그나마 좀 쓸 수 있는 평지라든지 도로와 가까운 그런 데는 다 군부대 훈련장이라든지 막사, 주둔지가 있는 거예요. 활용을 못하고 있으니까 실질적으로 연천군이 땅은 넓어도 개발할 수 있는 곳은 몇 군데 없는 거죠. 군 유휴부지를 가지고 정책세미나를 했는데 국방부가 현재 사용하지 않는 훈련장 유휴부지를 개발하는데 예산 문제나 절차상의 문제가 있어 제약이 따른다면 국방부는 토지만 제공하고 건설비용은 지자체나 투지가관에서 대는 방안이 있을 수 있습니다. 여기에 주민들은 상권을 형성하는 등 민관군이 좋은 위치에 있는 땅을 공동 개발해서 같이 공생하는 방법을 찾아보자는 제안을 한 겁니다. ]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최근 군 유휴지에 대한 규제 완화를 시사한 만큼 어떤 해결 방안을 내놓을지 주목됩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