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재명 첫 국감 '등판'…"홍범도 장군 정치적 논쟁 부당"



국회/정당

    이재명 첫 국감 '등판'…"홍범도 장군 정치적 논쟁 부당"

    핵심요약

    단식 치료 후 복귀한 뒤 올해 첫 국감
    "홍범도 장군 논란 바람직하지 않아"
    채상병 사망 사건 두고 "양심 거리낌 없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4일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의 해군본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홍범도 장군 흉상 이전 문제, 고(故) 채상병 사건 수사 외압 의혹 관련 질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4일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의 해군본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홍범도 장군 흉상 이전 문제, 고(故) 채상병 사건 수사 외압 의혹 관련 질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단식 치료 후 최근 당무에 복귀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4일 국정감사에서 홍범도 장군 논란, 채상병 사망 사건 수사외압 의혹 등에 관해 질의했다.

    이 대표는 이날 해군본부 대상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홍범도 독립지사 평가와 관련한 정치적 논쟁이 있는데 이 자체도 매우 부당한 논의"라며 "이 문제에 대해 군이 정치적 논쟁에 연루되는 건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가 올해  국감에서 모습을 드러낸 건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장기간 단식 후 회복치료를 마친 뒤 최근 당무에 복귀했다. 이 대표는 아직 건강을 완전히 회복하지 못한 만큼, 이날 국감에 참석하지 않을 수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그러나 국방위에 채상병 의혹, 홍범도 장군 논란 등 주요 현안이 산적해 질의를 위해 출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표는 채상병 사망 사건 수사외압 의혹에 대해 "국가의 부름을 받은 젊은 청년이 아무 잘못도 없이 사망했는데 가족의 아픔이 얼마나 크겠나"라며 "진상규명을 철저하게 하고 억울함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군이 박정훈 전 수사단장을 항명으로 규정한 것에 대해서는 김계환 해병대사령관을 향해 "정당하고 양심에 거리낌 없다고 말할 수 있나"라고 따졌다. 또 "박 전 단장에게 상관 명예훼손 혐의로 구속영장까지 청구했는데 옳았나"라고도 물었다. 이에 대해 김 사령관은 "정당한 이첩 보류 지시를 어긴 것은 명확하다"고 답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