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떠나는 변창흠 장관 "정책 실현 보고팠지만…투기 논란에 책임"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경제 일반

    떠나는 변창흠 장관 "정책 실현 보고팠지만…투기 논란에 책임"

    뉴스듣기

    직원들에 "국민 신뢰 없이 정책 성공할 수 없어…회복에 앞장서달라"

    109일 만에 퇴임하는 변창흠 장관. 연합뉴스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공공의 투기 논란으로 결국 자리에서 물러나는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16일 '국민 신뢰 회복'을 당부하며 이임식을 가졌다.

    변 장관은 직원들을 향한 이임사를 통해 "여러분들과 함께 국토교통 분야 전반에 걸쳐 새로운 정책이 실현되는 모습을 보고 싶었는데 너무나 안타깝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토의 지속가능한 발전 △탄소중립 사회 구현 △국토교통 산업 혁신 등을 남은 과제를 언급하면서 특히 "국민의 신뢰를 다시 얻는 데 앞장서달라"고 강조했다.

    변 장관은 "최근 드러난 공공부문 종사자의 부동산 투기는 공공 존재의 의의를 근본부터 흔드는 중차대한 문제"라며 "국민께 실망을 안겨드린 점에 대해 주무부처 수장으로서 무한한 책임을 느끼며 물러가지만, 국민 신뢰를 회복하지 않으면 그 어떤 훌륭한 정책도 성공할 수 없다는 점을 강조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공공부문과 공직자 한 사람 한 사람에 대한 신뢰는 그 어떤 경우에도 무너져서는 안 될 것"이라며 "공직자는 특히 공직을 통해 얻은 정보나 지식을 사익을 위해 활용하지 않아야 한다는 점을 다시 한번 확인한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12월 말 취임한 변 장관은 그간 2·4 대책 등 공공 주도 공급 대책을 내놨지만, 지난달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공공의 투기 논란이 불거진 지 10일 만에 결국 사의를 표명했다.

    변 장관은 그러면서 "아쉬운 순간도 있었지만 소중한 성과도 있었다"며 대표적으로 '3080+ 주택 공급 방안(2·4대책)'을 꼽기도 했다.

    변 장관은 "대책 후속 법안이 조속히 처리되고 시장 안정화 흐름이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며 "주거안정과 주거선택권이 보장될 수 있도록 전세, 월세나 자가 이외에도 공공자가주택과 같은 다양한 점유 형태를 적극적으로 제도화하고 현실화해주시면 좋겠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국토부 장관 후보자로 노형욱 전 국무조정실장을 지명했다. 국토부는 노 후보자가 최종 임명되기 전까지 차관 대행 체제로 운영될 예정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