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시민들 분노"…강아지 차로 치어 죽인 운전자 법정 선다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경남

    "시민들 분노"…강아지 차로 치어 죽인 운전자 법정 선다

    뉴스듣기

    동물자유연대, 4만 4600명 서명 탄원서 법원 제출

    도로에 있던 강아지를 차로 치어 죽게 한 운전자가 결국 법정에 선다.

    동물자유연대는 운전자를 엄중히 처벌해 달라는 시민 탄원서를 법원에 제출하면서 정식 재판이 진행된다고 11일 밝혔다.

    앞서 동물자유연대는 검찰의 약식 기소 사실이 알려지자 4만 4600명의 시민 서명이 담긴 탄원서를 법원에 제출했다. 이에 창원지법 마산지원은 최근 이 사건을 정식 재판에 회부하기로 했다.

    동물자유연대는 "동물 학대 사건에 대해 검찰이 벌금형에 그치는 약식 기소했다는 사실에 분노를 금할 수 없었다"며 "시민들이 분노해 서명에 참여한 결과 학대자를 법정에 세울 수 있었다"고 밝혔다.

    스타렉스 차량이 개 4마리를 향해 직진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3월 5일 오후 6시쯤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한 골목에 있는 개 4마리를 스타렉스 차량이 덮쳤다. 3마리는 달아났지만, 강아지 1마리는 미처 피하지 못해 현장에서 숨졌다.

    운전자는 경찰에 신고한 주민에게 '유기견 한 마리 죽은 것 가지고 왜 그러냐', '어차피 주인 없는 개니 고발해도 괜찮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위험을 알리는 주민의 수신호에도 속도를 줄이지 않고 차를 주행한 운전자에 대해 고의성이 있다고 보고 기소 의견(동물보호법 위반)으로 검찰에 송치했었다.

    더 클릭!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