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6070 당심이 만든 尹…'틀딱의힘' 비아냥 어떻게 극복할까

뉴스듣기

20대 대통령-국민의 선택

노컷뉴스
대통령 선거일2022년 3월 9일 (수)



국회(정당)

    [영상]6070 당심이 만든 尹…'틀딱의힘' 비아냥 어떻게 극복할까

    뉴스듣기
    국민의힘 제20대 대통령 선거 후보에 선출된 윤석열 후보가 지난 5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제2차 전당대회에서 당 점퍼를 입고 손을 흔드는 모습. 국회사진취재단국민의힘 제20대 대통령 선거 후보에 선출된 윤석열 후보가 지난 5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제2차 전당대회에서 당 점퍼를 입고 손을 흔드는 모습. 국회사진취재단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5일 국민의힘 대선후보로 선출되는 데 핵심 역할을 한 것은 국민의힘 전통 지지층이라 표현되는 6070 세대다. 경선 경쟁주자들에 비해서도 현격하게 저조했던 2030 세대를 어떻게 포섭할 지가 윤 후보가 넘어야 할 최대 관문인 셈이다.

    이날 국민의힘 대통령 후보로 선출된 윤 후보는 '당원 투표에서는 20% 이상 승리했지만 일반 국민 여론조사에서는 10% 정도 홍준표 의원에게 뒤졌다'는 질문에 대해 "우리 청년 세대의 지지는 홍 의원께서 많이 받으셨다. 어떤 후보인지 간에 우리 당에 대해서 청년 세대들이 지지해준다는 것 자체가 고무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후보를 결정한 당원투표와 여론조사의 세대별 답변은 그간 언론사 등에서 진행했던 여론조사 내용과 경향성 면에서 일치한다고 한다. 2030 세대는 물론 40대에 이르기까지, 윤 후보의 지지율은 접전을 벌였던 홍준표 후보의 절반밖에 안된다는 말이다. 당 핵심 관계자는 "이번 투표 결과를 공개할 수는 없지만, 그간 여론조사들과 결과가 크게 다르지 않다. 투표를 진행한 4개 기관들끼리의 차이도 특별하지 않고 일정하다"고 말했다. 앞서도 윤 후보는 경선 과정에서 홍 후보로부터 "20~40대 지지율이 낮다는 점에서 "398 후보(20대의 3%, 30대의 9%, 40대의 8% 지지율)"라는 비아냥을 들었었다.

    국민의힘 한 당원이 모바일 투표를 하는 모습.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한 당원이 모바일 투표를 하는 모습. 윤창원 기자이처럼 젊은 세대의 지지가 취약함에도 불구하고 윤 후보가 경선에서 승리할 수 있었던 것은 조직력과 노년층의 지지 덕분이다. 보수 정당으로서 국민의힘이 극복하고자 했던 기반에 철저히 복무한 결과였다는 점에서, 윤 후보는 절반의 승리만 거둔 셈이다. 본선경쟁력을 놓고 봤을 때 큰 약점을 드러낸 셈이기 때문이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젊은 세대가 지지하면, 부모에게 '나의 미래를 위해 이 후보를 뽑아달라'며 그 영향이 그들 부모 세대에게 미치지만, 반대로 노년층의 지지는 젊은 세대에게 확산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당장 보수 성향의 젊은 세대가 활동한다고 알려진 한 온라인 커뮤니티는 분노의 화살을 국민의힘 정당 자체에 돌리고 있다. "이준석-오세훈으로 이어진 2030의 정치적 효능감은 사라졌다"거나 국민의힘을 '틀딱(노년층을 낮춰 부르는 말)의힘'이라고 부르는 식이다. 그동안 전폭적 지지를 보냈던 30대 이준석 당 대표에게 "당이 이 모양인데 당신을 어떻게 지지하냐"는 얘기까지 나온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윤석열캠프는 젊은 세대의 낮은 지지율에 대해 다각도 분석 중이지만 마땅한 해결책이 없다며 발을 구르는 모양새다. 앞서 경선 기간에도 캠프 관계자들은 젊은 기자들과 만날 때마다 "도대체 왜 젊은이들이 윤 후보를 싫어하는 것이냐""어떻게 하면 지지율이 올라가느냐"고 물었고, 나름의 분석 결과를 담은 보고서들이 수 없이 후보에게 전해졌다고 한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왼쪽), 윤석열 대선후보. 연합뉴스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왼쪽), 윤석열 대선후보. 연합뉴스
    현재로썬 윤 후보가 젊은 세대 포섭을 위해 이준석 대표와의 관계부터 회복해야 한다는 게 캠프의 생각이다. 윤석열캠프 관계자는 "다각도로 조사해도 어디서부터 2030의 지지를 얻을지가 막막한 상황"이라며 "다만 본격적으로 2030이 윤 후보에게 부정적 태도를 갖기 시작한 게 이 대표와 갈등을 벌이던 때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윤 후보는 후보 당선 다음 날인 6일 첫 일정을 이 대표와의 회동으로 잡았다. 젊은이들이 많이 찾는 마포구의 한 식당에서 이 대표와 '케미'가 맞는 모습을 보여준다는 구상이다. 밖에서도 둘의 만남이 잘 보일 수 있는 통창 구조다. 이어 '2021 대한민국 청년의 날' 기념식에 참석하는 등 첫 날 일정을 오롯이 젊은 세대를 위해 할애했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젊은세대의 지지율을 끌어올리기 위한 노력은 곧 중도층을 위한 확장성 확보와 연결된다"며 "국민의힘이 이번 전당대회에서 젊은 층 참여가 높아졌다고 홍보를 했는데, 그들의 의지가 결과까지 반영되지 못했다는 것을 어떻게 풀어내고 윤 후보 지지로 이어지게 할 수 있을지가 본선 승리를 위한 관건"이라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