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오늘부터 전국 학교 전면등교…코로나19 확산속 학교방역 비상

뉴스듣기


교육

    오늘부터 전국 학교 전면등교…코로나19 확산속 학교방역 비상

    뉴스듣기
    연합뉴스연합뉴스코로나19 확산세 속에 22일부터 전국 학교의 전면등교가 시작되면서 학교 방역에도 비상이 걸렸다.
       
    수능이 끝나고 대학별 고사가 이어지는 가운데 이날부터는 수도권을 포함한 전국의 유·초·중·고교가 전면등교를 시작한다. 전국 학교의 전면등교는 지난해 초 국내 코로나19 발생 이후 약 2년 만이다.
       
    교육부는 "서울·경기‧인천은 대부분의 학교가 전면 등교를 실시하고 서울은 과대·과밀학교 중 일부를 제외한 모든 학교가 전면 등교를 실시하면서 수도권 전체 학교 중 약 97%가 전면 등교를 시행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하지만 전국 하루 확진자수가 3천명을 넘어서고 교내 집단감염 사례가 늘고있는 가운데 학생 확진자도 330명을 웃도는등 유행이 확산되면서 대규모 등교에 따른 불안감도 커지고 있다.
       
    코로나19 상황이 악화될 경우 일상회복을 일시 중단하는 '비상계획 발동'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어 학교 방역도 안심할수 없는 상황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그러나 "비상계획이 발동되더라도 등교를 무조건 중단하지는 않고 학교에 맞는 기준으로 학사운영을 하겠다"는 유연한 대응 입장을 밝혔다.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황진환 기자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황진환 기자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학교 밀집도에 맞춰 원격·등교수업을 병행하거나 부분 등교, 학년별 시차 등교 등 학교별로 탄력적으로 학사운영을 할 수 있다.
     
    또 교내 확진자 발생 등의 경우 학교는 보건당국과 협의해 즉시 원격 수업으로 전환하는등 상황에 따라 학교별로 탄력적 운영을 할 수 있다.
       
    교육부는 전면등교를 대비해 코로나19 확진자가 많은 수도권 지역에 학교방역 인력과 예산을 추가 지원하기로 했다. 
       
    또 상대적으로 낮은 소아·청소년의 백신 접종율을 높이기 위해 학생 백신접종을 적극 유도하기로 했다.
       
    현재 16~17세 접종률이 69%, 12~15세 접종율은 21%로 저학생의 백신 접종율이 상대적으로 낮아 감염 위험성이 증가하고 있다.
       
    정부와 방역 당국은 당초 소아·청소년의 접종을 학생·학부모 자율에 맡긴다는 입장이었으나, 학생 확진자가 꾸준히 늘어나자 강력 권고하는 방향으로 선회했다.
     연합뉴스연합뉴스  
    또 100명 이상 대규모 행사 등에 18세 이하 청소년에도 접종 인센티브 이른바 방역패스를 적용하는 방안을 이번주 회의를 통해 결정할 방침이다.
       
    하지만 정부의 단계적 일상회복 이른바 '위드 코로나' 전환에 따라 방역지침이 완화되고 사회적 활동과 모임 등이 증가하면서 최근들어 확진자 수가 급증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바이러스 활동에 유리한 겨울철로 접어든데다 수능 이후 대학별 고사 등으로 대규모 수험생들이 움직이기 시작했다.
       
    또한 유아나 초등학생은 백신 접종 대상이 아닌데다 전국 학교가 전면등교에 나서면서 코로나19 확산 규모가 더 커질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학교도 일상회복 추진에 따라 방역이 느슨해질 우려가 있어 이른바 '위드 코로나' 이후 학교 방역이 최대 시험대에 오를 전망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