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오징어게임 효과…넷플릭스, 한국 월이용자 1천만명 육박

뉴스듣기


IT/과학

    오징어게임 효과…넷플릭스, 한국 월이용자 1천만명 육박

    뉴스듣기
    핵심요약

    전월 대비 9.8% 증가…올 1월 899만명 기록 깨져

    오징어게임 포스터. 연합뉴스오징어게임 포스터. 연합뉴스넷플릭스가 '오징어게임'의 대성공으로 한국에서 이용자 수 역대 최고 기록을 세웠다.

    21일 시장조사업체 닐슨코리안클릭에 따르면 9월 넷플릭스의 월간활성이용자(MAU)는 948만명으로, 국내 서비스 개시 이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8월(863만명)보다는 9.8% 증가했다.

    넷플릭스 MAU는 올해 1월 899만명으로 당시까지 역대 최고 기록을 세운 뒤 6월 790만명까지 감소했다가 7월부터 반등했고 이번에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이는 8월 27일 선보인 'D.P.'에 이어 9월 17일 공개한 '오징어게임'의 흥행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10월 MAU 집계치는 아직 나오지 않았지만, 9월과 같은 수준의 성장세가 이어졌다면 1천만명 달성이 유력하다.

    닐슨코리안클릭은 '오징어게임'의 인기가 10월에도 이어진 점을 언급하며 "지속적인 이용자 규모 유지가 기대된다. 약 1천만명이 이용하는 서비스로서 넷플릭스 지위가 더욱 공고해졌다"고 해석했다.
    연합뉴스연합뉴스
    이용자 분석 결과 '오징어게임' 공개를 전후로 20대, 30대, 50대를 중심으로 전 연령대에서 이용자들이 고르게 유입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오징어게임' 공개 당시 9%였던 신규 이용자 비중은 1주일 후 17%로 증가했다. 신규 이용자들을 연령대별로 보면 20대의 비중이 가장 컸다.

    기존 이용자들의 넷플릭스 시청 시간도 큰 폭으로 늘었다. 이용 시간이 긴 연령대는 30대, 20대, 40대 등 순으로 조사됐다.

    닐슨코리안클릭은 "대한민국에서 제작한 '오징어게임'이 전 세계가 열광하는 신드롬으로 자리잡았다"며 "국내 이용자들도 그동안 넷플릭스의 다양한 콘텐츠 중 '오징어게임'에 가장 적극적으로 응답했다"고 밝혔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