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지옥' 하루 만에 넷플릭스 1위…'오징어 게임' 넘었다

뉴스듣기


문화 일반

    '지옥' 하루 만에 넷플릭스 1위…'오징어 게임' 넘었다

    뉴스듣기
    공개 하루 만에 넷플릭스 전세계 TV프로그램 부문에서 1위를 차지한 '지옥'. 플릭스패트롤 홈페이지 캡처공개 하루 만에 넷플릭스 전세계 TV프로그램 부문에서 1위를 차지한 '지옥'. 플릭스패트롤 홈페이지 캡처넷플릭스 한국 시리즈 '지옥'이 '오징어 게임'의 아성을 넘고 전세계 넷플릭스 1위를 차지했다.

    OTT 순위 집계 사이트 플릭스패트롤(FlixPatrol)에 따르면 지난 19일 공개된 '지옥'은 24시간 시청률을 반영한 결과 20일(현지시간) 넷플릭스 TV 프로그램 부문 전세계 1위로 진입했다.

    공개 하루 만에 이뤄낸 쾌거다. 이에 따라 전세계적 신드롬을 일으키며 굳건히 1위를 지켜왔던 '오징어 게임'은 2위에 머물렀다. 8일 만에 전세계 1위에 오른 '오징어 게임'보다 그 시점을 7일이나 앞당겼다.

    '지옥'은 한국을 비롯해 벨기에, 홍콩, 자메이카, 멕시코, 사우디아라비아 등 24개 국가에서 1위, 인도, 프랑스, 브라질 등에서 2위, 미국, 캐나다, 터키 등에서도 3위에 올랐다.
     
    이로써 전세계 넷플릭스 TV 프로그램 차트 1·2위에 모두 한국 콘텐츠가 이름을 올렸다. KBS2 월화 사극 로맨스 '연모'도 9위를 기록해 한국 콘텐츠 3개가 10위권에 들었다.

    무엇보다 '지옥'은 '오징어 게임'이 세운 기록을 최단 시간으로 또 한번 갈아치우면서 한국 오리지널 시리즈의 저력을 입증했다.

    연상호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지옥'은 지옥행을 선고받은 이들에게 예고된 시간에 지옥 사자가 찾아가 목숨을 앗아가는 초자연적 현상이 일어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사회의 혼란을 틈타 부활한 사이비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진실을 밝히려는 이들의 사투를 그린다. 배우 유아인, 김현주, 박정민 등이 출연한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