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영주·이광재·김두관 선대위원장직 속속 반납…선대위 쇄신 '올인'

뉴스듣기


국회/정당

    김영주·이광재·김두관 선대위원장직 속속 반납…선대위 쇄신 '올인'

    뉴스듣기
    핵심요약

    김영주 "지금처럼 느슨해서는 대선에서 승리할 수 없다"
    이광재 "후보와 지지자들이 함께 할 시민캠프 구성 제안"
    김두관 "날렵한 선대위, 일하는 선대위 만들어야"

    이광재(왼쪽),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이한형 기자이광재(왼쪽),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이한형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선거대책위원회 쇄신과 관련해 21일 김영주, 이광재 의원이 공동선대위원장직을 사퇴했다.

    이재명 후보가 이날 오전 "날렵하게, 가볍게, 국민이 원하는 곳을 향해 빠르게 달려가겠다. 민주당의 이재명이 아니라 이재명의 민주당으로 만들어 가겠다"며 국민과 함께하는 선대위를 약속한 직후였다.

    김영주 의원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원팀으로 선대위를 꾸렸지만, 지금처럼 느슨해서는 대선에서 승리할 수 없다"며 "저부터 공동선대위원장직을 내려놓겠다. 다시 초심을 갖고 민심의 바다로 나가 민주당의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또 "대통령 선거가 108일밖에 남지 않았는데, 온갖 흑색선전과 거짓이 난무하는 작금의 현실을 보며 굉장히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과정에서 정세균 전 총리 캠프의 좌장 격으로 활동하다 민주당 '매머드급' 선대위 공동선대위원장으로 합류했다.

    이에 앞서 이광재 의원도 페이스북에 "저는 선대위 첫날, 강을 건너면 타고 온 배는 불살라야 한다고 말씀드렸다. 근본적인 혁신이 필요한 시기"라고 적으며 공동선대위원장 사퇴 의사를 밝혔다.

    이 의원은 "후보와 지지자들이 함께 할 시민캠프 구성을 제안한다"며 "이재명 후보와 국민 모두가 함께 손을 잡고 광장으로 나가 위대한 대한민국을 만들어 가는 여정을 함께 했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따.

    앞서 김두관 의원도 전날 "이재명 후보가 말한 선대위 대개조에 동의한다. '날렵한 선대위, 일하는 선대위'를 위해 우선 저부터 먼저 선언한다"며 공동선대위원장직을 사퇴했다.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에 참여했다가 13명 공동선대위원장에 이름을 주요 인사들이 사퇴를 선언한 배경에는 현 선대위가 지나치게 비대하고 빠른 의사결정을 내리지 못하면서 내년 대선 본선 승리를 장담할 수 없다는 위기감이 확산됐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비상의원총회를 열고 선대위 쇄신책을 포함한 현정국 돌파구 마련에 나선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