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고유가에 비축석유 푼다…정부 "미국 제안에 동참"

뉴스듣기


산업일반

    고유가에 비축석유 푼다…정부 "미국 제안에 동참"

    뉴스듣기
    분주히 움직이는 유조차량. 연합뉴스분주히 움직이는 유조차량. 연합뉴스정부는 국제유가 급등에 따른 대응방안으로 미국이 제안한 비축유 공동방출에 동참하기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정부는 "최근 급격하게 상승한 국제 유가에 대한 국제 공조 필요성, 한미동맹의 중요성 및 주요 국가들의 참여여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미국의 비축유 방출 제안에 동참했다"고 설명했다.

    국제유가는 두바이유 기준으로 이달말 기준 배럴당 78.42달러로 지난 1월 50.5 달러와 비교해 50%이상 올랐다.

    미국의 비축유 방출제안에 동참한 국가는 우리나라와 일본, 인도 등이다. 구체적인 비축유 방출 규모, 시기, 방식 등은 추후 우방국간 논의를 통해 구체화될 예정이지만 과거 IEA 국제공조에 따른 방출 사례와 유사한 수준에서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2011년 리비아 사태 당시 비축유의 약 4% 수준인 346만 7천배럴 규모로 방출한 적이 있다.

    당시와 비슷할 경우, 국내 비축유는 IEA 국제기준에 따라 100일 이상 지속 가능한 물량을 보유할 수 있어, 비축유를 방출하더라도 비상시 석유수급에는 영향이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산업부는 설명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