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올해 수능 이의신청에 문제·정답 '모두 이상없음' 결론

뉴스듣기


교육

    올해 수능 이의신청에 문제·정답 '모두 이상없음' 결론

    뉴스듣기
    사진공동취재단사진공동취재단
    지난 18일 시행된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의 문제와 정답에 오류가 없다는 결론이 내려졌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올해 수능과 관련해 제기된 이의신청에 대한 심의 결과 '모두 이상 없음' 결론을 내렸다고 29일 밝혔다.
       
    평가원은 수능일부터 지난 22일 오후 6시까지 홈페이지 게시판을 통해 이의 신청을 받은 결과, 총 1천14건의 신청이 접수됐다고 설명했다.
       
    이 가운데 541건은 문제 오류를 검토하고 정답을 확정하는 데 관련이 없거나 중복되는 것이고 이를 제외하고 76개 문항에 대한 이의 신청 473건이 심사 대상이 됐다.
       
    평가원은 출제에 참여하지 않은 외부 전문가가 포함된 이의심사실무위원회의 심사와 이의심사위원회의 최종 심의를 거쳐 76개 문항 모두에 대해 '문제 및 정답에 이상이 없음'으로 판정했다.
       
    이의 심사 대상은 국어영역이 14개 문항으로 가장 많았고, 사회탐구영역 생활과 윤리 7개 문항, 사회·문화 6개 문항, 과학탐구영역 지구과학I 6개 문항 등이었다.
       
    올해 이의 신청 1천14건 중 가장 논란이 됐던 문항은 과학탐구영역 생명과학Ⅱ 20번(160건)이었다.
       
    이의 제기자들은 문항에 제시된 조건들을 동시에 만족시키는 집단이 존재할 수 없으므로 해당 문항은 오류이며 전원 정답 처리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평가원은 이에대해 "심의 결과 이의신청에서 제기된 바와 같이 이 문항의 조건이 완전하지 않다고 하더라도 교육과정의 성취기준을 준거로 학업 성취 수준을 변별하기 위한 평가 문항으로서의 타당성은 유지된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가장 많은 이의신청은 영어영역 34번(458건)에 대한 것으로, 지문에서 빈칸 바로 앞 'questioning'의 의미를 '의문'이 아니라 '연구'나 '탐구'로 해석한다면 3번도 정답이 될 수 있다는 이의가 제기됐다.
       
    평가원은 이와 관련해서는 별도의 답변을 제시하지 않았다.
       
    앞서 2004·2008·2010·2014·2015·2017학년도 수능에서는 출제오류로 복수정답이 인정되거나 '정답 없음'으로 처리된 문항이 있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