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윤석열 "선대위 걱정 드려 송구…더 낮은 자세로 임해 승리하겠다"

뉴스듣기


국회/정당

    윤석열 "선대위 걱정 드려 송구…더 낮은 자세로 임해 승리하겠다"

    뉴스듣기
    핵심요약

    국민의힘 진통 끝 선대위 큰 틀 꾸리는데 성공
    윤석열 "당원과 국민꼐 걱정 끼쳐드렸다"
    "김종인·김병준·이준석과 단합된 힘 보여드릴 것"

    선대위 출범식을 하루 앞둔 5일 오전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서울 여의도 당사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선대위 출범식을 하루 앞둔 5일 오전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서울 여의도 당사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5일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과 김병준·이준석 상임선대위원장, 그리고 우리 동지들과 함께 단합된 힘을 보여드리겠다"라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어제는 부산에서 이준석 대표와 하루를 보내며, 거리에 나가 많은 시민들을 만났다"라며 "마침 김종인 박사님이 총괄선대위원장 직을 수락했다는 소식도 전해지면서, 분위기는 아주 뜨거웠다"라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선대위 구성을 두고 진통을 겪었지만, 윤 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울산 회동을 통해 극적으로 화해했고,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까지 총괄선대위원장 자리를 맡겠다고 밝히며 선대위 구성의 큰 틀을 마련하는 데 성공했다.

    이에 윤 후보는 "선대위 구성 과정에서 본의 아니게 많은 진통이 있었고, 당원과 국민께 불안과 걱정을 끼쳐드렸다"라고 말했다. 또 "자만하지 않겠다. 더 낮은 자세로 선거운동에 임하겠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윤 후보는 "저는 독일의 재상 비스마르크가 말한 '정치는 가능성의 예술'이란 말을 믿는다"라며 "사람들이 모두 안 될 것 같다고 하는 일을, 대화를 통해 해내는 것이고 정치"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이번 대선은 나라의 명운을 가르는 선거"라며 "내년 3월 9일 반드시 승리하겠다"라고 주장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