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尹겨냥 이재명 "군사정권 안 되는 것처럼 검찰국가 결코 안 돼"

뉴스듣기


국회/정당

    尹겨냥 이재명 "군사정권 안 되는 것처럼 검찰국가 결코 안 돼"

    뉴스듣기
    핵심요약

    이 후보, 메타버스 전북일정 마지막 날 윤 후보 저격
    "검찰을 위한, 검찰에 의한, 검찰의 국가, 절대 안돼"
    유세 도중 유튜브 출연해 "일부는 사법시험 보게 해야"
    '독도 방문' 제안에는 "사실 고민거리들 중 하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5일 전북 정읍시 샘고을시장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5일 전북 정읍시 샘고을시장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를 겨냥해 "군사정권이 안 되는 것처럼 검찰 정권도 결코 있어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5일 전북 정읍 샘고을시장에서 "군사정권은 군인들이 정치했다. 군인들의 이익을 위해서 국가 권력을 사용했다. 모두가 육사 출신"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온갖 전직 검사들로 만들어진 세력이 내년 선거에서 이겨서 검찰 국가를 만들겠다고 도전하고 있다"며 "검찰을 위한, 검찰에 의한, 검찰의 국가, 절대 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국민의 정권, 민생을 가장 우선시하는 정권이어야 한다"며 "권력은 누군가 개인을 위한 것이 아니라 오로지 우리 국민 모두를 위한 것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이날 전북 방문 도중 유튜브 라이브에 출연해 "사법시험도 일부 부활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로스쿨은 그냥 두고 일부만 사법시험을 (보게) 해서 중·고등학교도 못 나온 사람들이 실력만 있으면 변호사를 하는 기회를 줘야하지 않나 싶다"고 설명했다.
     
    '5급 행정고시'와 관련해서는 "고위 관직을 시험으로 뽑는 것은 문제가 있다"면서도 "그렇다고 행정고시를 없애버리는 것은 예전에 과거시험을 없애는 거랑 비슷한데, 그게 과연 바람직한지 공감이 안 되더라"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독도 방문' 제안에 대해서는 "독도 방문 여부는 저도 사실 고민거리들 중 하나"라며 "일부 국제사회에 우리 땅이라는 것을 보여주는 건 좋긴 한데, 분쟁이 격화하는 게 손해라는 학설도 있다"고 말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