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재명 '민생' VS 윤석열 '정권교체'…양강 후보 송년 메시지

뉴스듣기


국회/정당

    이재명 '민생' VS 윤석열 '정권교체'…양강 후보 송년 메시지

    뉴스듣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올해 마지막 날인 31일 각각 '민생'과 '정권교체'라는 키워드로 송년 메시지를 내놨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윤창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올 한해 코로나로 불편과 고통을 겪으신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다"며 "지금도 생업의 위기에 내몰리신 분들께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그는 "올 해 만났던 많은 분들이 생각난다. 매타버스, 민생현장에서 저를 부둥켜안고, 제 손을 꽉 잡고 들려주신 분들의 말씀이 귓전에 맴돈다"며 "국민의 주름진 손, 삶의 고단함, 휘청이는 뒷 모습. 제가 정치하는 이유 '오직 민생' 네 글자를 절대 잊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새해에는 희망의 불씨를 더 키워가겠다"며 "더 빠른 민생안정, 더 강한 경제도약, 더 철저한 미래준비에 전력하겠다. 국민 지갑을 채우고 나라 경제를 성장시키는 데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또 "새해, 우리는 코로나 이후를 향해 출발할 것"이라며 "그 미래는 지금보다 더 나은 세상이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윤창원 기자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2021년, 저는 국민 여러분과 함께 특별한 책 한 권을 썼다"고 운을 뗀 뒤 "좌절로 시작했다. 부당한 권력에 맞서 정의와 법치를 지키고 싶었지만, 거침없는 핍박을 홀로 이겨내기는 어려웠다"고 검찰총장 재직 당시 현 정부와 빚은 갈등을 소환했다.

    이어 "'내가 아니면 안 된다'가 아니라 '내 모든 것을 바쳐 바꾸고 싶다'는 다짐으로 나섰다"며 "정권교체를 이뤄낼 힘이 제게 있다면, 그 힘을 모두 쏟아 부어야 한다는 간절함이 저를 정치로 이끌었다"고 정치 입문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희망을 봤다"며 "정권교체를 향한 국민의 열망, 새로운 대한민국을 염원하는 국민의 기대를 보면서 '내 선택이 옳았다!'고 확신했다"며 "두 개의 장(章)이 더 남아있다. 하나는 '국민 승리'이고, 또 하나는 '변화'"라고 강조했다.

    그는 "2022년 3월 9일, 정권교체를 현실로 만들어내고, 새 정부가 변화를 이뤄내겠다. 국민의 삶을 바꾸겠다. 모든 것이 제 자리를 찾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밝혔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