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40분만에 보이스피싱 2번 막았다…은행 직원의 빛난 기지

뉴스듣기


경남

    40분만에 보이스피싱 2번 막았다…은행 직원의 빛난 기지

    뉴스듣기

    김해서부경찰서 보이스피싱 범죄 예방 감사장 수여

    독자 제공독자 제공
    경남 김해시내 한 은행 직원의 기지로 '보이스피싱' 사기 사건 2건을 잇달아 막아낸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일 경찰 등에 따르면 김해 한림농협 신천지점에 근무하는 김주란(51)씨는 지난달 27일 오전 10시쯤 창구에서 70대 할머니 고객을 맞았다.

    김 씨는 "집수리 비용으로 필요하다"며 통장에 든 2천만 원을 인출해달라는 할머니가 전부 현금으로 달라는 말에 이상한 낌새를 느꼈다.

    김 씨가 보기에 할머니의 얼굴이 하얗게 질려 있고 어딘가 쫓기는 분위기였다. 이에 할머니에게 금융사기 문진표를 쓰도록 하면서 현금 인출을 지연시켰다.

    김 씨는 할머니 가족 등에게 여러 차례 전화로 찾아 확인한 결과 집수리가 아닌 낯선 이로부터 '아들을 납치했으니 5천만 원을 내놔라'는 협박을 받았다는 걸 확인하고 인출을 막았다.

    이 사건 이후 40분 정도가 지났을 때. 이번에는 80대 할아버지가 통장 2개를 들고 김 씨 창구 앞으로 왔다.

    김 씨는 할아버지가 "병원비에 쓰려고 한다"며 920만 원 전액을 현금으로 인출해달라고 하자 또다시 수상한 낌새를 느꼈다.

    김 씨는 시간을 끌며 경찰에 신고하는 동시에 할아버지가 '아들을 납치했다'는 성명불상의 보이스피싱 사기 전화를 받은 사실을 밝혀냈다.

    김 씨는 이처럼 보이스피싱을 예방한 공로로 김해서부경찰서로부터 감사장을 받았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