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종인 "박근혜 도울 때도 文 요청 있었지만 거절, 이번에도 마찬가지"

뉴스듣기


국회/정당

    김종인 "박근혜 도울 때도 文 요청 있었지만 거절, 이번에도 마찬가지"

    뉴스듣기
    김종인 전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 국회사진취재단김종인 전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 국회사진취재단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와 결별한 김종인 전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선대위 공동선대위원장과 회동한 것과 관련해 13일 "2012년 대선 때도 문재인 당시 후보가 도와달라는 요청이 있었지만 거절했다"며 "민주당 선대위 합류 같은 일은 절대 없다"고 일축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박용진 위원장과는 민주당 비대위 시절부터 인연이 있어 평소에도 자주 만나는 사이"라며 "지난 만남에서도 영입이나 이런 얘기는 전혀 나누지 않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일상적인 만남이었고 일각에서 제기되는 '러브콜'도 논의되지 않았을 뿐 아니라, 만약 그런 제안이 있다고 해도 거절할 것이란 얘기다.

    김 전 위원장은 특히 2012년 대선 당시 박 전 대통령을 돕다가 경제민주화 관련 정책을 두고 갈등이 생기자 선대위와 연락을 끊었던 일화를 들며 "문재인 당시 민주당 후보가 밤 10시에 집으로 찾아와 도와 달라고 했지만 2시간 가량 얘기한 뒤 거절하고 돌려보냈다"고 말했다. "정치 도의 상 그건 아니었고 같은 일이 생겨도 마찬가지"라는 것이다.


    그는 박 위원장이 자신과의 회동 뒤 "김 전 위원장이 이재명 후보에게 우호적"이라고 언급한 부분에 대해 "어떤 배경인지 모르겠는데, 나는 정권교체의 필요성 때문에 윤 후보를 도왔던 거고 박 위원장도 나에게 민주당에 와서 도와달라는 말을 할 상황이 아니었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했다.

    김 전 위원장은 향후 윤석열 후보 측이 도움을 요청할 경우 합류할 가능성이 있냐는 질문에는 "알아서 하겠다고 하니 관심을 끊었다"고만 했다. 앞서 윤 후보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김 전 위원장의 재합류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그럴 일은 없다"고 단호한 입장을 보였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