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윤석열 42% 이재명 36.8%…당선가능성도 尹 우세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회/정당

    윤석열 42% 이재명 36.8%…당선가능성도 尹 우세

    뉴스듣기
    핵심요약

    오마이뉴스·리얼미터 1월 3주차 주간집계
    김건희 녹취 공개된 주초는 尹 상승세
    건진법사 논란 커진 주 중반 이후는 李 상승세
    尹, 당선 가능성 조사에서도 李에 앞서
    정당 조사선 국민의힘 38.4%·민주 31.9%
    文대통령 긍정평가 41.0%, 부정평가 55.1%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의 지지율 격차를 더욱 벌렸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4일 발표됐다.
     
    오마이뉴스의 의뢰로 리얼미터가 지난 16~22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304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1월 3주차 주간 집계에 따르면 윤 후보는 42.0%의 지지율을 얻어 36.8%인 이 후보에 앞섰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1.8%p로, 5.2%p인 두 후보의 격차는 오차 범위 밖이다.

    두 후보의 격차는 한 주 전 조사 3.9%p에서(윤석열 40.6%, 이재명 36.7%) 1.3%p 더 늘어났다.
     
    매일 500여명을 조사하는 이번 조사 방식에 따른 일별 지지율 추이를 살펴보면, 윤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씨 녹취 공개 여파가 컸던 주 초에는 윤 후보의 상승세가 두드러진 반면, 건진법사 등 무속인 관여 논란이 커진 주 후반에는 박빙양상을 보였다.
     
    대선 당선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45.2%는 윤 후보를, 43.3%는 이 후보를 꼽았다.
     
    윤 후보는 지난 주 조사에서는 지지율이 더 높았음에도 당선 가능성 조사에서는 41.9%를 얻어 46.2%이던 이 후보에게 뒤쳐졌지만 이번 조사에서는 역전했다.
     
    윤 후보가 당선 가능성 항목에서 이 후보에게 앞선 것은 12월 3주차 조사 이후 5주 만이다.
     
    반면 경제 성장에 적합한 후보를 묻는 질문엔 응답자의 37.4%가 이 후보를, 32.1%가 윤 후보를 선택했다.
     
    지난 조사에서 12.9%의 지지율을 얻었던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0.0%로 10%대 지지율에 턱걸이했다.
     
    잠시 대선 일정 중단에 나섰다가 지난 주 복귀한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는 지난 주 2.0%에서 2.5%로 지지율을 소폭 끌어올렸다.
     
    정당 지지도 조사에서는 국민의힘이 38.4%로 1위를 유지했고, 민주당 31.9%, 국민의당 8.7%, 열린민주당 4.9%, 정의당 3.8%, 시대전환 0.5%, 기본소득당 0.5% 순으로 뒤를 이었다.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국정수행 평가에서는 긍정평가가 41.0%로 지난 주 40.3% 대비 0.7%p가 높아졌고, 부정평가는 55.1%로 지난 주 56.7%에서 1.6%p가 낮아졌다.
     
    자세한 여론조사 사항은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