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尹 "내가 법카로 초밥 먹었나" vs 李 "커피는 왜 타줬나"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회/정당

    尹 "내가 법카로 초밥 먹었나" vs 李 "커피는 왜 타줬나"

    뉴스듣기
    핵심요약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주관 2차 TV토론회…대장동 2라운드
    윤석열 "고속도로서 대장동 문건 버려진 게 발견" 공방 신호탄
    이재명 "정말 문제시다. 그들에게 도움 준 건 윤 후보"
    신경전 과열 되자 윤 "내가 성남시장했나, 경기지사 했나"
    이 "조우형한테 커피는 왜 타줬나"…부산저축은행 사건 지적

    토론 준비하는 이재명 후보와 윤석열 후보. 연합뉴스토론 준비하는 이재명 후보와 윤석열 후보.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주도권 토론 초반부터 '대장동 의혹'을 두고 거세게 맞붙었다.
     
    윤 후보는 25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주관 2차 TV토론에서 "금년 2월 중순경, 제2경인고속도로 분당 출구 배수구에서 대장동 문건이 버려진 게 발견 됐다"며 '대장동 2라운드' 신호탄을 쐈다.
     
    그러면서 "오늘 언론에 보니 도시개발공사에 정민용 변호사라고, 이분이 기획본부에 있던 분인데 이재명 후보와 독대해서 결재 받았다는 서류 내용이 발견됐다"며 "(이 후보가) 그동안 이야기한 게 사실과 다른 것 아니겠나"라고 물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연합뉴스이 후보는 "윤 후보님, 정말 문제시다. 그들에게 도움을 준 것도 윤 후보다. 부산저축은행 비리 수사 봐줬지 않냐"라며 "그 녹취록이 맞다면 본인이 죄를 많이 지어서 바로 죽을 사람이라고 돼 있다. (윤 후보가) 더 책임이 크다"라며 대장동 의혹의 핵심 김만배·정영학의 녹취록 내용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대장동 의혹을 두고) '이재명 게이트'라고 하는 말은 한참 전에 나온 것이다. 이 사건이 터지기도 전이다. '독대했다'는 이런 거짓말 하지 말라"고 맞받아쳤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연합뉴스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연합뉴스
    그러자 윤 후보는 "제가 몸통이라고 하는데, 제가 성남시장을 했나 경기지사를 했나. 아니면 제가 관용카드로 초밥을 먹었나"라며 이 후보 배우자 김혜경씨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을 소환했다.
     
    그러면서 "어디 엉뚱한 데다가 마치 이완용이 안중근에게 나라 팔아먹은 사람이라고 하는 거랑 똑같은 이야기를 하나. 제가 대구고검으로 좌천 가서 앉아 있는데 어떻게 몸통이 된다는 말인가. 좀 상식적으로 말이 되는 말씀을 하시라"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윤 후보가 검사 재직 시절 부산저축은행 사건을 눈 감아줬다는 의혹을 꺼내들며 반격했다. 이 후보는 "(기소된 사람들) 중에서, 왜 대장동 1150억 원 불법대출을 알면서도 기소 안 하고 봐줬나. 나중에 2016년인가 다 구속돼서 1년6개월 실형 받지 않았나"라고 쏘아붙였다.
     
    윤 후보가 "불법대출이 아니다"라고 부인하자 이번에는 "조우형한테 커피는 왜 타주셨나"라며 의혹 제기를 이어갔다. 부산저축은행 대출금 1805억 원을 대장동 개발자금으로 끌어온 조우형씨가 처벌 대상에서 빠진 점을 문제 삼은 것이다. 당시 윤 후보는 이들을 조사한 대검찰청 중수2과장이었다.
     
    이에 윤 후보는 "저는 그 사람 본 적이 없다. 참, 갖다 붙이려고 10년 전 거를 (가져오나)"라고 반박했다. 이 후보가 연이어 "삼부토건은 왜 봐주셨나"라고 신경전을 이어가려하자 "자, 내가 질문 하겠다. 이따 물어보라"라고 말을 끊었다. 윤 후보의 주도권 시간이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