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EU 집행위원장 "우크라이나의 EU 회원국 가입을 원한다"

유럽/러시아

    EU 집행위원장 "우크라이나의 EU 회원국 가입을 원한다"

    핵심요약

    다만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즉각적인 EU 가입을 요구한 데 대해서는 확답을 하지 않았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 연합뉴스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 연합뉴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유럽연합) 집행위원장은 27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는 우리 중 하나이며, 우리는 그들이 EU에 가입하길 원한다"고 말했다고 유로뉴스가 보도했다.

    유로뉴스에 따르면 폰데어라이엔 위원장은 "예를 들어 우크라이나 시장을 단일 시장으로 통합하는 절차가 있을 수 있고, 우리는 또 우크라이나와 에너지 그리드 분야에서 긴밀한 협력 관계에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매우 긴밀하게 협력하고 시간이 지나면서 우크라이나는 유럽에 속하게 됐다(they belong to us)"며 "우크라이나는 우리 중 하나이고, 우리는 그들이 EU에 가입하길 원한다"고 덧붙였다.

    다만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즉각적인 EU 가입을 요구한 데 대해서는 확답을 하지 않았다.

    앞서 젤렌스키 대통령은 지난 26일(현지시간) "샤를 미셸 EU 정상회의 상임의장과 더 효과적인 지원과 자유로운 미래를 위한 우크라이나인의 영웅적인 투쟁에 대해 논의했다"며 신속한 EU 가입을 요구했다.

    우크라이나는 EU와 2014년 3월 정치 분야 협력 협정을 체결한 데 이어 같은 해 6월 자유무역협정(FTA)을 포함한 '포괄적 협력협정'을 체결해 EU에 적극적으로 다가서고 있다.

    우크라이나는 2019년 2월 개헌을 통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동맹과 EU 회원국 가입을 국가 주요 목표로 설정했지만 아직 예비 후보국에도 오르지 못했다. 또 나토 가입 추진은 러시아 침공의 빌미가 되기도 했다.

    한편, 폰데어라이엔 위원장의 유로뉴스 인터뷰는 EU 소속 27개국이 사상 처음으로 공격을 받고 있는 국가에 무기를 지원하기로 결정한 뒤 이뤄졌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우크라이나에 대한 재정지원 규모는 4억5천만 유로(약 6060억 원)에 달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