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1인당 국민소득 35000달러…"수년 내 4만달러 달성도"

뉴스듣기


경제 일반

    1인당 국민소득 35000달러…"수년 내 4만달러 달성도"

    뉴스듣기
    핵심요약

    2021년 1인당 GNI 3만 5168달러, 2020년 대비 10.3% 증가
    연간 실질 GDP 성장률 잠정치 4.0%

    연합뉴스연합뉴스지난해 우리나라 1인당 국민총소득(GNI)이 경기 회복과 원화 강세 영향으로 3만 5천 달러를 넘어섰다. 지난해 4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속보치보다 0.1%포인트 높아진 1.2%, 연간 성장률은 4.0%를 달성했다.

    한국은행이 3일 발표한  '2021년 4분기 및 연간 국민소득(잠정)'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1인당 GNI는 3만 5168달러로 2020년(3만 1881달러)보다 10.3% 증가했다. 원화 기준으로는 4024만 7천 원으로 1년 전보다 7.0% 늘었다.

    우리나라의 1인당 GNI는 2017년 3만 1734달러로 처음 3만 달러 대에 들어선 뒤, 2018년 3만 3564달러까지 늘었다가 2019년(3만 2204달러)과 2020년(3만 1881달러) 2년 연속 감소했다. 그러나 3년 만인 지난해 반등에 성공했다. 코로나19 충격에서 경기가 회복하고, 원·달러 환율이 연평균 3% 떨어진 영향이었다.

    한국은행 제공한국은행 제공향후 4만 달러 진입도 예상된다. 최정태 한국은행 국민계정부장은 "환율의 경우 가격 변동성이 큰 만큼 정확하게 예측하긴 어렵지만, 코로나를 잘 극복하고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간다면 수년내 (4만 달러) 달성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망했다.

    지난해 연간 실질 GDP 성장률 잠정치는 지난 1월 공개된 속보치와 같은 4.0%로 집계됐다. 다만, 4분기 성장률(전분기 대비)은 1.1%에서 1.2%로 높아졌다. 이는 수출이 증가한 영향이 컸다. 최정태 부장은 "내수 증가율은 속보치와 동일했지만, 수출이 속보치보다 0.7%포인트 상향되면서 순수출 기여도가 0.1%포인트 상승한 결과"라며 "민간은 수출을 중심으로, 정부는 소비를 중심으로 각각 상향 조정됐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4분기 경제활동별로 업종별 성장률은 △제조업 1.1% △건설업 2.4% △서비스업 1.4% △농림어업 1.5% 등으로 집계됐다. 속보치와 비교해 서비스업(+0.1%포인트)과 재화수출(+0.4%포인트)이 상향조정된 반면 설비투자(-0.1%포인트)는 낮아졌다.

    물가 변동이 반영된 명목 GDP의 경우 지난해 2057조 4천억 원으로 전년보다 6.4% 불었다. 원/달러 환율 하락으로 미국 달러화 기준(1조 7978억 달러) 증가율은 9.7%로 더 높았다.

    지난해 GDP디플레이터는 전년 대비 2.3% 상승했다. GDP디플레이터는 명목 GDP를 실질 GDP로 나눈 값으로, 수출입 등이 포함된 전반적 물가 수준이 반영된 거시경제지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