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여사님 브로치 나도 질렀다"…'단돈' 1만원에[이슈시개]

뉴스듣기


사회 일반

    "여사님 브로치 나도 질렀다"…'단돈' 1만원에[이슈시개]

    뉴스듣기
    핵심요약

    김정숙 여사 지지자, 중국 유명 온라인 마켓서 1만원대 브로치 구매 인증샷
    동일 제품인지 확인 안되지만 육안으로는 김 여사 브로치와 거의 흡사

    김옥선씨가 중국 인터넷 쇼핑몰에서 구매한 브로치.  김옥선씨 페이스북 캡처김옥선씨가 중국 인터넷 쇼핑몰에서 구매한 브로치. 김옥선씨 페이스북 캡처
    '2억 명품'이라는 가짜뉴스로 느닷없이 화제가 됐던 문재인 대통령 배우자 김정숙 여사의 브로치가 지지자들 사이에서 '잇템(it item)'이 되고 있다.
     
    문 대통령 내외를 지지해온 네티즌 김옥선씨는 지난 6일 밤늦게 페이스북에 "여사님 브로치를 주문해서 10일만에 받았다"며 "이거 달고 번개 한번 하자"고 제안하는 글을 올렸다.
     
    그러면서 온라인 '구매 좌표'를 올렸는데, 클릭해보니 한국인들이 많이 이용하는 중국의 한 유명 온라인 마켓으로 연결됐다. 브로치 가격은 우리 돈으로 불과 1만 231원.
     
    실제 김 여사가 착용한 것과 동일한 브로치인지는 확인되지 않는다. 하지만 육안으로는 거의 유사해 보인다.
     
    브로치 판매 인터넷 쇼핑몰 화면 캡쳐브로치 판매 인터넷 쇼핑몰 화면 캡쳐
    김씨는 논란이 됐던 김 여사의 브로치와 자신이 온라인으로 구매한 액세서리를 비교하는 사진을 올리면서 "직접 만져보니 똑같은 제품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색상은 빛의 각도에 따라 달라 보이는 것 같은데 앱으로 보정해보니 비슷하게 나왔고, 크기도 여사님이 착용한 브로치와 같은 것 같다"며 "질도 좋아 가성비 최고"라고 전했다.
     
    그는 "액세서리 디자인은 한국에서 하지만 실제 제작은 중국 공장에서 하는 경우가 많아 혹시나 해서 중국 쇼핑몰에서 이미지 검색을 했더니 제품을 찾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김씨가 올린 페이스북과 트위터 게시물에는 '어떻게 주문했는지'를 묻는 댓글들이 달리고 있고, 수십 건씩 리트윗되고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