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정의당 후보 무시 '빈축'…경고받은 강용석

뉴스듣기


경인

    정의당 후보 무시 '빈축'…경고받은 강용석

    뉴스듣기

    12일 경기도지사 후보 2차 TV 토론회
    강용석, 정의당 후보 무시한 채 김동연·김은혜 후보에만 공세
    사회자 "유권자 보고 있다. 토론 규칙 지켜달라" 경고

    12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KBS 본관 스튜디오에서 열린 '6.1 지방선거 경기도지사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서 국민의힘 김은혜 후보(왼쪽부터), 정의당 황순식 후보, 더불어민주당 김동연 후보, 무소속 강용석 후보가 토론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12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KBS 본관 스튜디오에서 열린 '6.1 지방선거 경기도지사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서 국민의힘 김은혜 후보(왼쪽부터), 정의당 황순식 후보, 더불어민주당 김동연 후보, 무소속 강용석 후보가 토론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6.1 지방선거 경기도지사 선거에 무소속으로 출마한 강용석 후보가 12일 진행된 TV방송 토론회에서 특정당 후보를 무시하는 태도를 보이다 사회자의 경고를 받는 등 빈축을 샀다.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김은혜 국민의힘 후보 등 양자 토론으로 진행됐던 지난 9일 1차 토론회 때와는 달리 이날 열린 2차 토론회(KBS1 TV 주관)는 정의당 황순식 후보와 무소속 강용석 후보가 토론자로 나서 4자 토론이 이뤄졌다.
     
    12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KBS 본관 스튜디오에서 열린 '6ㆍ1 지방선거 경기도지사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서 무소속 강용석 후보가 토론 준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12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KBS 본관 스튜디오에서 열린 '6ㆍ1 지방선거 경기도지사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서 무소속 강용석 후보가 토론 준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 후보는 유력 후보인 김동연‧김은혜 후보를 상대로는 질문과 공세를 이어간 반면 황 후보에게는 시종일관 무시하는 태도를 나타냈다.
     
    특히 황 후보의 주요 공약 발표를 듣고, 경쟁 후보들이 질문을 통해 공약을 검증하는 순서에서는 "어차피 실현가능성이 없는 얘기"라며 황 후보가 아닌 엉뚱하게 김동연‧김은혜 후보들의 공약에 대한 비판을 이어갔다.
     
    강 후보는 "(김동연‧김은혜 후보의) 공약을 만든 사람들이 30년 전부터 경기도 공무원들이 만든 공약을 그대로 답습했기 때문에 제목 가리면 누구 공약인지 알 수 없다"며 "군공항‧경마장 이전 공약은 내가 출마할 때 발표했던 것으로 베끼려면 원저작자 표시는 해줬으면 좋겠다"고 공격했다.
     
    이 과정에서 강 후보는 사회자의 "황 후보에게 질문을 해달라"는 수 차례의 제지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발언을 이어가다 황 후보를 향해서는 "좋은 공약 많이 실천해주길 바란다"고 짧게 마무리했다.
     
    이에 강 후보는 사회자로부터 "경기도 유권자들과 국민들이 시청하고 있다. 토론 규칙을 잘 지켜 달라"는 경고를 받기도 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