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尹 대통령, 광주 5·18기념식 참석…대선 때 약속 지킨다

뉴스듣기


국회/정당

    尹 대통령, 광주 5·18기념식 참석…대선 때 약속 지킨다

    뉴스듣기
    핵심요약

    윤 대통령, 5·18민주화운동 42주년 기념식 참석
    대선 공약 '5‧18 헌법 전문 수록' 메시지 주목
    지역주의 타파 및 통합 정치 발판 호소

    대통령실 제공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오는 18일 광주를 방문해 5·18민주화운동 42주년 기념식에 참석하기로 했다. 대선 과정에서 여러 차례 광주와 호남을 방문해 지지를 호소하며 대통령 당선 이후 5‧18 기념식에 참석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오는 광주 5·18 민주묘지에서 열리는 기념식에 참석한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13일 CBS노컷뉴스와 통화에서 "윤 대통령이 영호남을 뛰어넘어 지역주의 타파와 통합을 약속했다"며 "선거운동 당시에도 광주를 방문해 약속했던 것들을 지키는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대선 과정에서 '5·18정신'을 헌법 전문에 넣겠다고 약속했기에 이와 관련된 후속 조치도 주목된다. 지난 2월 6일 호남 지역 선거유세 차원에서 광주를 방문했던 윤 대통령은 "분열의 정치가 아닌 통합의 정치, 정치혁명의 기치를 광주에서 이어달라"고 말했다. 다만 지난해 12월 '전두환 개 사과' 논란 등으로 인해 5‧18 희생자 유족과 시민단체가 5·18 민주묘지로 들어가지 못하게 윤 대통령 일행을 막자, 먼 발치에서 참배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은 취임 직후인 2017년에 이어 2019년, 2020년 등 모두 3차례 5·18 기념식에 참석했다.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은 취임 첫해 각각 한 차례만 참석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