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尹대통령 광주정신 언급…맘속 응어리 풀어졌다"[영상]

뉴스듣기


광주

    "尹대통령 광주정신 언급…맘속 응어리 풀어졌다"[영상]

    뉴스듣기
    핵심요약

    尹 대통령 참석해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기념사에 광주정신 치켜세우고 국민통합 강조
    광주시민들·5월 단체 "이제 시작 尹 대통령 '환영'… 헌법 전문 수록 메시지 빠진 것은 아쉬워"

    [5·18 42주년]

    5.18기념식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 조시영 기자5.18기념식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 조시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5·18민주화운동 42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과거 보수정권과는 다른 모습을 보여주면서 광주시민들은 환영 입장을 표하면서도 기대했던 '헌법 전문 수록' 메시지가 빠진 것에 대해서는 아쉬움을 드러냈다.

    윤석열 대통령은 5·18 42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보수 정권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다.

    윤 대통령은 기념사를 통해서도 1980년 광주의 '오월 정신'을 치켜세웠다.

    그러면서 국민통합도 강조했다.

    국민의힘 국회의원들과 각 부처 장관, 대통령실 수석급 참모들도 대거 5·18 기념식에 참석해 달라진 보수진영의 모습을 보여줬다.

    다만 후보 시절 공약해 이번 기념사에 담길 것으로 예상됐던 '5·18정신 헌법 전문 수록' 메시지는 빠졌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
    광주시민들 사이에서는 환영과 아쉬움이 교차되는 하루였다.

    5·18기념식장을 찾은 한 시민은 "보수 정권 역사 상 모처럼 만의 기분 좋은 5·18기념식이었다"면서 "대통령이 직접 기념사를 통해 광주정신을 언급해 마음 속 응어리가 풀어졌다"고 했다.
     
    불편한 몸을 이끌고 기념식장을 찾은 5·18시민군 정해직씨는 "우리 국민 모두에게 5·18이 민주항쟁의 중심이었다는 것을 보편화시키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보수정권 대통령이 직접 온 것 만큼 더 큰 공로는 없다"고 말했다.

    한 5·18 유가족은 "일단 광주로 한정된 부분에 대해서는 좋은 성과다"라면서도 "다만 헌법 전문 수록 메시지가 기념사에 담기지 않은 것은 서운하다"고 밝혔다.

    5월 단체도 달라진 보수 진영의 행보에 대해 환영입장을 표하면서도 '헌법 전문 수록' 메시지가 빠진 것에 대해서는 아쉬움을 드러냈다.

    5·18 민주화운동 공로자회 임종수 회장은 "국민의힘 의원들이 대거 참여하는 데 대해서는 상당히 고무적이게 생각한다"면서도 "다만 헌법 전문 문제가 대통령 기념사에 포함되지 않았다는 것은 서운하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