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통령실, 尹 '빈 모니터 설정샷' 논란에 "왜곡 안타깝다"

뉴스듣기


대통령실

    대통령실, 尹 '빈 모니터 설정샷' 논란에 "왜곡 안타깝다"

    뉴스듣기

    "모니터나 서류 내용, 가능한 사진에 안 들어가도록 노력하고 있다"

    연합뉴스연합뉴스
    대통령실은 4일 윤석열 대통령이 나토 순방기간 찍힌 사진에서 빈 모니터와 백지 등을 보는 모습과 관련해 '설정샷'이 아니냐는 논란에 "'쇼를 했다' 등 그런 식으로 왜곡하는 것은 상당히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해당 논란에 대해 "대통령실에서 사진을 내보낼 때는 대통령이 보고 있는 모니터나 서류의 내용은 가능한 사진에 들어가지 않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보안 등의 이유 때문"이라며 "어쩔 때는 빈 모니터를 잡기도 하고 종이도 가능한 글씨가 덜 쓰여 있는 것을 공개한다"며 "벽에 걸려 있는 게 있으면 흐리게 처리해서 내보내기도 한다"고 부연했다.

    앞서 대통령실은 지난 3일 윤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 부부의 마드리드 나토 일정과 관련해 사진 12장을 공개했는데, 윤 대통령이 빈 모니터를 보거나 백지를 살피는 듯한 사진이 포함돼 있어 '설정샷' 논란이 있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