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올해 상반기 거래된 서울주택 10채 중 7채가 소형

뉴스듣기


부동산

    올해 상반기 거래된 서울주택 10채 중 7채가 소형

    뉴스듣기
    핵심요약

    올해 상반기 서울 전용 60㎡이하 주택 매매거래비중 70.6%…역대 최고
    소형주택 매매거래량 가장 높은 곳은 '도봉구'…79%가 소형주택 거래


    금리인상 기조와 경기침체 우려 등으로 주택시장이 얼어붙고 있는 가운데 서울 주택 매매시장에서는 소형 규모가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경제만랩은 한국부동산원의 규모별 주택 매매거래 현황을 살펴본 결과, 올해 상반기(1~6월) 서울 주택 매매거래량은 총 3만 4945건으로 나타났다고 3일 밝혔다.
    이 중 전용면적 60㎡ 이하의 주택 매매거래량은 2만 4673건으로 전체 거래량의 70.6%에 달했다. 이는 한국부동산원이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2006년 이래(상반기 기준) 가장 높은 비중이다.

    전용면적 61~85㎡ 규모 주택의 경우 올해 상반기 5724건이 거래돼 전체의 16.4% 비중을 차지해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전용면적 86~100㎡ 규모의 주택매매거래량은 올 상반기 372건으로 전체의 1.1% 비중을 기록했고, 전용면적 101~135㎡ 규모 주택 거래량은 1203건으로 3.4% 비중을, 전용면적 136㎡ 이상은 2973건을 기록했고 8.5% 비중으로 조사됐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서울 25개 자치구에서 전용면적 60㎡이하의 소형 주택 매매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도봉구'로 집계됐다. 올해 상반기 도봉구의 주택매매거래량은 1299건이었고, 이 중 전용면적 60㎡이하 소형주택 매매거래량은 1032건으로 소형주택 매매 거래비중이 79.4%에 달했다. 이어 △강서구 79.0% △구로구 78.5% △강북구 78.0% △금천구 77.7% △은평구 77.0% △송파구 76.4% △양천구 75.7% △마포구 73.3% △중랑구 73.2% 등에서 소형주택 매입 비중이 높았다.

    이와 관련해 경제만랩 황한솔 리서치연구원은 "높은 금리와 대출 이자에 대한 부담감으로 주택 매수심리가 위축됐고 비교적 가격부담이 덜한 소형주택으로 관심이 쏠리고 있다"며 "이 같은 소형주택 시장주도는 한동안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라고 전망했다.

    한편, 서울의 1인가구는 가파르게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서울의 1인가구는 2010년 85만 4606가구(1인가구 비중 24.4%)에서 2015년 111만 5744가구(29.5%)으로 증가했고, 2021년에는 148만 9893가구로 전체의 36.8%가 1인 가구로 집계됐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