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신선채소 값 한달새 17% 급등…폭우에 추가 상승 우려

뉴스듣기


경제정책

    신선채소 값 한달새 17% 급등…폭우에 추가 상승 우려

    뉴스듣기
    황진환 기자황진환 기자
    최근 고온다습한 기후로 신선채소 가격이 크게 오른 가운데 폭우 피해까지 겹치면서 농작물 가격 상승세가 우려된다.

    15일 통계청 7월 소비자물가 동향 조사에 따르면 지난달 신선채소 물가는 6월보다 17.3%, 1년 전보다 26.0% 올랐다. 신선채소와 신선과실, 신선어류 등은 계절과 기상조건에 따라 가격 변동이 큰 품목으로 꼽힌다.

    지난달 신선채소 가격이 크게 오른 데는 잦은 비와 폭염 등 고온 다습한 기후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전월 대비 상승률은 상추(108.0%), 시금치(95.4%), 오이(73.4%), 열무(65.8%), 호박(50.6%), 부추(37.1%), 배추(30.4%), 미나리(25.8%), 무(24.7%), 양파(10.7%) 등이었다.

    감자(-9.2%), 파프리카(-5.2%), 버섯(-3.1%) 등은 1년 전보다 가격이 올랐으나 전월보다는 떨어졌다.

    이런 가운데 최근 수도권과 강원, 충청 지역에 폭우가 쏟아지면서 농작물 수급 차질 우려가 커졌다. 정부는 농약비와 영양제 지원 등을 통해 집중호우에 따른 농작물 피해를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아울러 한달 뒤 추석을 앞두고 역대 최대 수준인 650억원 규모의 농축수산물 할인쿠폰을 풀어 체감 물가를 낮출 계획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