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北 미사일 사거리 600km 탐지…부산항 美항모 겨냥했나?

뉴스듣기


통일/북한

    北 미사일 사거리 600km 탐지…부산항 美항모 겨냥했나?

    뉴스듣기
    핵심요약

    軍, 北이스칸데르 추정 "비행 600km 고도 60km 속도 마하5"
    미사일을 쏜 평북 태천에서 부산항까지가 620km
    美 핵 항모 레이건호 부산항 입항, 26일부터 한미해상강습훈련
    軍, 지대지 미사일이기 때문에 美 항모 겨냥에는 선 그어
    전문가 "실전 배치된 미사일 발사로 전술 목표 과시한 발사"
    성주 사드기지 지나지만 변칙 기동으로 요격 어려워

    연합뉴스연합뉴스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25일 평북 태천에서 동해를 향해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의 비행거리는 600여km, 고도는 60여km, 속도는 마하 5로 탐지했다"고 밝혔다.
     
    한미 군 당국은 이런 특성을 감안해 북한이 쏜 미사일은 KN-23, 북한판 이스칸데르 미사일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정밀 분석 중으로 알려졌다.
     
    우선 비행거리가 600여km로 탐지됐다는 점이 눈길을 끈다. 
     
    미사일을 쏜 평북 태천에서 부산항까지의 거리가 620km이기 때문이다. 
     
    현재 부산항 작전기지에는 미국의 핵 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가 들어와 있다.
     
    지난 23일 오전 미국 핵 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CVN-76)와 이지스 구축함 베리함(사진 위)이 부산작전기지에 입항하고 있다. 연합뉴스지난 23일 오전 미국 핵 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CVN-76)와 이지스 구축함 베리함(사진 위)이 부산작전기지에 입항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3일 유도미사일순양함 챈슬러스빌함, 이지스 구축함 배리함과 함께 부산항에 입항한 바 있다.
     
    한미해군은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 호 등 강습단을 동원해 26일부터 29일까지 동해상에서 연합훈련을 실시할 예정이다. 
     
    북한이 한미연합훈련을 하루 앞두고 부산항을 타격할 수 있는 비행거리의 미사일을 발사했다는 점에서, 이번 발사는 아무래도 한미연합해상훈련에 반발·대응한 것으로 보인다. 
     
    군 당국은 물론 북한판 이스칸데르 미사일이 지대함이 아니라 지대지 탄도미사일인 만큼, 부산항에 입항하는 핵 항모를 겨냥한 것으로 보는 것에는 선을 긋고 있다. 
     
    발사장소인 평북태천에 우라늄 정련시설과 200㎿ 원자력 발전소 1기가 있기 때문에 핵 관련 활동 가능성도 제기되지만, 군 당국은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은 통상적으로 이동식 발사대를 활용하기 때문에 발사 장소에 큰 의미를 두지 않고 있다. 
     
    연합뉴스연합뉴스
    그러나 일각에서는 북한이 쏜 미사일이 지대지 미사일로 무기 체계의 성격상 항모 등 해상 표적을 목표로 한 것이 아니라고 해도, 부산항을 타격할 사거리를 갖추고 있기 때문에 증원 군 차단 등 군사적 의도를 명확히 과시한 발사라는 분석도 나온다.
     
    박원곤 이대 교수는 "북한이 쏜 미사일이 지대함 미사일이 아닌 것은 맞지만, 부산항을 타격할 사거리를 보유하고 있고, 또 KN-23은 개발 단계의 시험발사가 아니라 실전배치된 것이기 때문에 분명한 전술 목표가 있는 발사로 보는 것이 타당하다"고 말했다. 
     
    게다가 이 미사일은 목표 타격 직전에 상하좌우로 변칙적으로 움직이는 풀 업 기동을 하기 때문에 요격이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하마다 야스카즈 일본 방위상도 이날 북한의 미사일이 "변칙 궤도로 높이 날아갔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 미사일의 사거리로 볼 때 사드 기지가 있는 성주를 지나가지만 요격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는 이유이다. 
     
    연합뉴스연합뉴스
    이에 앞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지난 8일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에서 핵 법령 제정을 외부에 공표하면서, 국방력 강화 중에서도 "가장 중요하게는 전술 핵 운용공간을 부단히 확장하고 적용수단의 다양화를 더 높은 단계에서 실현하여 핵 전투태세"를 강화할 것을 강조하며, 무엇보다 전술핵의 고도화를 지시한 바 있다.
     
    한편 대통령실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 직후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어 대응 방안을 논의한 뒤 "이번 발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자 한반도와 역내 긴장을 고조시키는 도발 행위"라고 밝혔다.
     
    NSC 상임위는 특히 이번 도발이 지난 8일 북한의 전술핵 선제사용을 공식화한 핵무력 정책 법제화 발표 이후 첫 탄도미사일 발사라는 점에 주목하고 미국 및 우방국들과의 공조를 바탕으로 적극 대응할 방침을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