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부산도시철도 역사 2곳에 방화 시도한 50대 남성 검거

뉴스듣기


부산

    부산도시철도 역사 2곳에 방화 시도한 50대 남성 검거

    뉴스듣기
    A씨가 불을 지른 부산도시철도 승강장 쓰레기통 모습. 부산경찰청 제공A씨가 불을 지른 부산도시철도 승강장 쓰레기통 모습. 부산경찰청 제공
    부산도시철도 1호선 역사 2곳에 불을 지르려 한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사하경찰서는 현주건조물방화 혐의로 50대 A씨를 상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2일 밝혔다.
     
    A씨는 1일 오전 부산도시철도 1호선 역사 2곳 승강장 쓰레기통에 불을 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5시 50분쯤 부산도시철도 1호선 다대포해수욕장역 승강장에서 휴지에 라이터로 불을 붙여 쓰레기통에 던진 뒤 달아났다.
     
    이 모습을 목격한 다른 승객이 들고 있던 생수로 진화해 다행히 불은 크게 번지지 않았다.
     
    부산도시철도 역사 CCTV에 찍힌 A씨의 모습. 부산경찰청 제공부산도시철도 역사 CCTV에 찍힌 A씨의 모습. 부산경찰청 제공
    자취를 감췄던 A씨는 같은 날 오전 10시 10분쯤 부산도시철도 1호선 시청역에서도 같은 수법으로 불을 질렀다.
     
    이번에도 인근에 있던 승객들이 소화기로 진화에 나서 큰불로 번지는 것을 막았다.
     
    A씨는 이날 오전 10시 55분쯤 처음 불을 지른 다대포해수욕장역에 나타났다가, 인상착의를 기억하고 있던 역무원의 신고로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범행동기 등에 대한 조사를 마치는 대로 A씨를 상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