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부산 명지국제신도시에 1조7천억원 투입해 '지식산업센터' 조성

뉴스듣기


부산

    부산 명지국제신도시에 1조7천억원 투입해 '지식산업센터' 조성

    뉴스듣기
    핵심요약

    명지국제신도시에 IT, 바이오헬스, 연구개발 센터 등 지식센터 건립
    메리츠증권 등 기업 10곳으로 구성된 '메리츠증권 컨소시엄' 협상중

    부산시청사 전경. 부산시 제공 부산시청사 전경. 부산시 제공 
    부산 명지지구 업무시설용지에 최첨단, 신성장 산업이 주축이 되는 '지식산업센터'가 들어서 부산의 새로운 랜드마크가 될 전망이다.

    부산시는 26일 시청 회의실에서 '메리츠증권 컨소시엄' 대표인 메리츠증권,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 LH부산울산지역본부와 '명지지구 업무시설용지(1, 2) 프로젝트 성공적 추진을 위한 투자협약(MOU)'을 연다고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명지국제신도시 9만186㎡부지에 1조 7천억원을 투입해 최첨단 정보기술(IT), 바이오헬스 분야 혁신 기업, 연구개발(R&D)센터 등 대규모 지식산업센터를 건립하는 것이 골자다.

    글로벌 수준의 업무, 정주 여건을 조성하기 위해 신성장, 첨단 지식산업센터, 오피스, 오피스텔이 조성된다.

    부산 강서구 일대에 추진 중인 명지지구 업무시설용지(1, 2) 프로젝트 개발사업은 지난해 5월부터 공개모집을 통해 3개 사가 사업제안서를 제출했다.

    시는 그해 11월, 메리츠증권, 리딩투자증권, 부국증권, 유진투자증권과 외국인 투자자 등 기업 10곳으로 구성된 '메리츠증권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현재 사업계획 추진 방향 논의 등 사업협상 중이다.

    가덕도 신공항, 부산 신항 등과 인접해있는 명지국제신도시는 에코델타시티와 연계해 동남권 신성장의 주축이 되는 '세계 속의 도시'로 조성중이다.

    1조 7천억원에 이르는 이 사업이 본격화하면 바이오·헬스케어 산업, 첨단소재·부품·장비 산업 등 신성장·첨단사업 유치에도 속도가 날 전망이다.

    이 프로젝트가 성공하면 연면적 20만 평이 넘는 지식산업센터를 중심으로 명지국제신도시가 부산의 신성장·첨단산업을 이끄는 핵심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 국내외 기업의 집적과 데이터융합, 바이오헬스, 인공지능(AI) 등을 연구하는 연구개발(R&D)센터를 유치해 앞으로 전국의 청년 인재 모이는 스타트업의 핵심이 될 것으로 시는 기대했다.

    부산시, 메리츠증권 컨소시엄,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 LH부산울산지역본부는 올해  상반기 사업협약을 거쳐 올해 말까지 사업 착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한다.

    앞으로 명지국제신도시는 트라이포트(Tri-port)와 연계한 교통 인프라, 교육(로얄러셀스쿨 등), 문화(낙동강 아트홀), 의료, 기업, 일자리가 공존하는 도시로 앞으로 부산의 균형발전의 초석이 될 전망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