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사무총장 뺀 당직개편에 민주당 '불씨' 여전…비명계 "요식행위"

국회/정당

    사무총장 뺀 당직개편에 민주당 '불씨' 여전…비명계 "요식행위"

    핵심요약

    최고위원에 송갑석·정책위의장에 김민석
    비명계·호남 의원 임명…"통합·탕평·안정"
    사무총장 유임에 비명계 비판의 목소리도
    "이재명, 권한 내려놓으려는 의도 안 보여"
    임명자 상당수 '비명계 색' 옅다는 지적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당 내홍 수습을 위해 당직개편을 단행했지만, 핵심 당직인 사무총장은 유임하면서 비명계 일각에서 "요식행위에 불과하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비명계·호남 의원 대폭 임명…"통합·탕평·안정의 의미"

    이 대표는 27일 기존의 '친명계(친이재명계)' 일색이던 지도부 주요 인사들을 대거 교체했다. 지명직 최고위원에는 호남 출신 송갑석 의원을 임명했고, 정책위의장과 수석부의장에 김민석 의원과 김성주 의원을 각각 앉혔다. 전략기획위원장과 수석대변인 자리에도 한병도 의원과 권칠승 의원을 임명했다.

    이번 개편은 이 대표 체포동의안 표결 당시 대거 이탈표가 나오는 등 내홍이 불거지자 이를 수습하기 위한 일환으로 단행됐다. 비명계 의원들을 비롯해 당내 최대 의원 모임인 '더좋은미래'까지 쇄신을 제안했고 이 대표가 이를 받아들인 것이다. 민주당 박성준 대변인은 당직 개편 발표 후 기자들과 만나 "이번 개편에는 통합과 탕평, 안정의 의미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개편 면면을 살펴보면 비명계 의원들의 대거 배치가 눈에 띈다. 비명계 송 의원을 비롯해 정세균계 김성주 의원, 친문재인계 권칠승·한병도 의원이 당직을 맡았다. 김민석 의원도 계파색이 옅다는 평가가 많다. 이와 함께 상당수 의원들이 호남 지역구인 점을 고려하면 호남 민심 달래기를 위한 개편이라는 의도도 엿보인다.

    사무총장 유임에 "요식행위" 비판도…"비명계 색깔도 옅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조정식 사무총장이 대화를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조정식 사무총장이 대화를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그러나 핵심 당직이라고 할 수 있는 조정식 사무총장은 유임되면서 '반쪽짜리' 개편이라는 불만이 비명계에서 제기된다. 사무총장은 당 살림살이를 총괄하는 동시에 내년 총선 공천에서 영향력을 행사하는 자리다. 해당 지적에 대해 박 대변인은 "안정에 방점을 두는 역할"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결국 이 대표가 내년 총선까지 장악력을 유지하겠다는 의사에 볼멘소리가 나오는 것이다.

    비명계 한 의원은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개편 대상만 많지 핵심은 비껴간 요식행위에 불과하다"며 "이 대표가 사퇴하거나 사퇴에 준할 정도의 권한 내려놓기를 보여줘야 하는데 이번 개편에서는 그런 의도가 전혀 읽히지 않는다"라고 비판했다. 비명계 전해철 의원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당이 소통하고 통합하는 노력의 일환으로 보고 지켜봐야 한다"며 아쉬움을 돌려 표현했다.

    임명된 상당수 의원들이 사실상 비명계로 보기 힘들다는 비판도 제기된다. 김민석 신임 정책위의장의 경우 비명계로 분류됐지만 최근 이 대표 체제를 중심으로 한 단일대오 필요성을 공개적으로 주장해왔다. 한병도, 권칠승 의원 등도 계파 색이 뚜렷하지 않아 다양한 목소리를 기대하기 힘들다는 관측이 나온다. 결국 상대적으로 강성으로 분류되는 송갑석 의원을 제외하고 이 대표에게 쓴소리를 내기가 어렵다는 게 비명계의 주장이다.

    한편 이 대표는 당직 개편 발표 후 기자들과 만나 '이번 인사가 의원들을 만족시킬 만하다고 보나'라고 묻는 질문에 "당직 개편을 누군가를 만족시키기 위해서 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답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