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남북 대결 앞둔 女 배구 세자르 감독 "역사적으로 중요한 경기"

배구

    남북 대결 앞둔 女 배구 세자르 감독 "역사적으로 중요한 경기"

    취재진과 인터뷰 중인 세자르 감독. 항저우(중국)=김조휘 기자취재진과 인터뷰 중인 세자르 감독. 항저우(중국)=김조휘 기자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 출전한 한국 여자 배구 대표팀이 8강 라운드에 진출했다. 베트남에 일격을 당해 위기에 몰렸지만 약체 네팔을 제압하고 기사회생했다.

    세자르 에르난데스 감독이 지휘하는 대표팀은 2일 중국 항저우 사범대학 창첸캠퍼스 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조별 리그 C조 2차전에서 세트 스코어 3 대 0(25-21, 25-14, 25-11) 승리를 거뒀다. 조별 리그 2경기에서 1승 1패를 기록, 조 2위로 8강 라운드에 올랐다.

    전날(1일) 한국은 대회 첫 경기에서 베트남에게 역전패를 당했다. 1, 2세트를 먼저 따냈지만 나머지 세트를 내리 내주는 리버스 스윕패를 떠안았다.

    패배의 충격이 가시기도 전에 곧바로 다음 경기에 나서야 했다. 이날 네팔을 상대로 첫 세트는 다소 고전했지만, 다행히 나머지 세트부터 공격에서 압도해 편안한 셧아웃 승리를 챙겼다.

    네팔전 승리를 거둔 한국 여자 배구 대표팀. 아시아배구연맹(AVC)네팔전 승리를 거둔 한국 여자 배구 대표팀. 아시아배구연맹(AVC)경기 후 믹스드존(공동취재구역)에서 만난 세자르 감독은 "베트남전 패배로 인해 쉽지 않은 경기가 예상됐다"면서 "네팔이 1세트에 강하게 나올 거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처음에는 어려웠지만 잘 이겨낸 덕분에 경기에서 승리할 수 있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날 한국은 잦은 범실 탓에 다소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네팔(16개)보다 무려 6개 많은 22개의 범실을 쏟아냈다.

    리시브에서도 흔들림이 감지됐다. 특히 주장 박정아(페퍼저축은행)을 향한 상대의 목적타가 한국의 수비를 위협했다.

    이에 세자르 감독은 "방금 네팔 감독과 대화를 나눴는데, 서브를 강하게 넣었다고 하더라"면서 "박정아를 향한 목적타가 들어왔을 때 벤치에 있는 선수들이 준비를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표승주가 들어가서 목적타를 잘 이겨내서 경기에서 승리할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박정아를 향한 믿음은 여전히 두터웠다. 세자르 감독은 "다음 경기에서도 박정아를 기용할 텐데, 관리를 잘해서 이겨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국 경기 지켜보는 북한 배구 선수들. 연합뉴스한국 경기 지켜보는 북한 배구 선수들. 연합뉴스8강 라운드에서는 중국과 북한을 상대해야 한다. 국제배구연맹(FIVB) 6위로 강팀인 중국과 맞대결을 앞둔 세자르 감독은 "중국 같은 경우 서브와 공격에서 위험을 감수하면서 경기를 풀어가야 할 것 같다"면서 "VNL(발리볼네이션스리그) 3주차에서 만났을 때처럼 더 강하게 맞서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남북대결에도 관심이 쏠린다. 북한 선수단은 전날 한국의 전력을 분석하기 위해 한국-베트남전을 관전할 정도로 경계심을 드러내고 있다. 이에 세자르 감독은 "북한 선수단이 우리 경기를 보러 온 사실은 모르고 있었다"면서 "우리도 북한 경기에 전력 분석관을 보내 충분히 파악하고 있는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역사적으로 한국과 북한의 맞대결이 중요하다는 걸 알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세자르 감독은 "북한이 우리를 어렵게 할 방법을 찾기 위해 경기장에 온 것 같은데, 우리도 똑같이 어렵게 할 방법을 잘 찾아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