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바이든 "트럼프, 바보같고 부끄럽다"…우크라 지원안 통과 촉구



미국/중남미

    바이든 "트럼프, 바보같고 부끄럽다"…우크라 지원안 통과 촉구

    조 바이든 미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트럼프 전 대통령의 '나토 발언'에 대해 연일 강도 높은 비판을 이어갔다.
     
    앞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10일 사우스캐롤라이나 유세에서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국가들이 방위 분담금을 제대로 내지 않을 경우 러시아가 공격하도록 장려하겠다"고 발언해 논란이 됐다.
     
    바이든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우크라이나 지원예산안 통과를 촉구하는 연설을 통해 트럼프 전 대통령을 "바보같고, 부끄럽고, 미국답지 않다"고 직격했다.
     
    그는 "트럼프는 나토가 미국과 세계를 보호하는 동맹이라는 사실을 보지 못하고, 자유·안보·국가 주권의 기본 원칙 위에서 세워진 것을 이해하지 못한다. 그에게는 원칙이 중요하지 않기 때문에 모든 것을 거래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어 "트럼프는 또한 신성한 약속인 나토가 우리에게도 도움이 된다는 것을 알지 못하고 부담으로 여긴다"며 "최악은 그의 발언이 진심이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우크라이나 지원금 601억 달러를 포함한 총 953억 달러(약 128조 원)에 달하는 안보예산안은 상원을 통과한 상태다. 바이든 대통령의 이날 연설은 공화당이 우세한 하원에서도 조속히 이를 통과시켜달라는 호소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상원에서 통과된 이 초당적 예산안은 우크라이나를 포함한 전세계 동맹들에게 미국은 신뢰할 수 있고, 의지할 수 있으며, 자유를 위해 일어서고, 동맹을 지지하는 나라라는 분명한 메시지를 보낸다"며 "이에 반대하는 것은 푸틴의 손아귀에서 놀아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그는 예산안의 키를 쥐고 있는 공화당 하원의원들을 향해 "미국은 지금 우리가 내리는 결정이 향후 수십년 동안 세계 미래의 방향을 결정하게 되는 변곡점에 서 있다"며 "자유를 위해 일어설 것인지, 아니면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푸틴을 편들 것인지 결정하라"고 압박했다.
     
    다만, 하원 다수당인 공화당 소속의 친(親)트럼프계 마이크 존슨 의장이 여전히 처리 불가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안보예산안 통과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도 우크라이나 지원안에 대해 반대하고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