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동훈 "文, 기억력 나쁜 듯…최악은 문재인 정부 아닌가"



국회/정당

    한동훈 "文, 기억력 나쁜 듯…최악은 문재인 정부 아닌가"

    "다시 셰셰 외교 하는 문재인 정부로 돌아가야 겠나"
    "文, 최악의 정부 시절 기억하게 해줘…저희가 막겠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 겸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이 2일 세종시 한누리대로 일대에서 류제화(세종시갑) 후보, 이준배(세종시을) 후보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 겸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이 2일 세종시 한누리대로 일대에서 류제화(세종시갑) 후보, 이준배(세종시을) 후보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2일 "문재인 전 대통령이 선거 며칠을 앞두고 70년을 살았지만 이런 정부 못 봤다고 이야기했는데, 기억력이 나쁜 것 같다"며 "우리가 생각하는 최악의 정부는 문재인 정부가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한 비대위원장은 이날 세종시 지원유세에서 이같이 밝히며 "전임 정부가 원전 생태계를 완전히 무너뜨렸던 것 기억이 나실 것이고, 우리가 그것을 복원시켰다. 문재인 정부로 돌아가고 싶나"라고 말했다.

    또 한 비대위원장은 "(문재인 정부는) 중국에 혼밥 외교로 무시당하고, 한미일 공조를 완전히 무너뜨리고, 국익을 생각하지 않는 외교를 했는데, 우리가 민주당의 방해에도 불구하고 2년간 복원했다"며 "다시 셰셰(謝謝·고맙습니다) 외교하는 문재인 정부로 돌아가야 겠나"라고 말하기도 했다.

    한 비대위원장은 "저는 문 전 대통령이 잘 나왔다고 생각한다. 잊어버린 최악의 정부 시절을 저희가 기억할 수 있게 해줬다"며 "저희가 막겠다"고 강조했다.

    세종을 찾은 한 비대위원장은 유세 현장에서 국회의 완전한 세종 이전 공약을 재차 언급하며, 세종국회의사당 모형을 선보이기도 했다.

    한 비대위원장은 "제가 전직 공무원인데, 국회가 분점식으로 나뉘어 있으면 왔다갔다 기름값만 더 든다"며 "완전히 옮기면 이곳이 생활과 토론과 상업과 주거의 진짜 중심이 된다. 워싱턴DC 같은 곳이 충청에 세종에 생기면 그 주위도 발전하게 된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