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현장EN:]'아미' 만난 BTS 진 "그립던 집에 돌아와, 재데뷔 느낌"

문화 일반

    [현장EN:]'아미' 만난 BTS 진 "그립던 집에 돌아와, 재데뷔 느낌"

    핵심요약

    전역 다음날 팬 대면 이벤트 '2024년 6월 13일의 석진, 날씨 맑음' 개최
    솔로곡 '디 애스트로넛' 부르며 시작, 1시간 동안 이어져
    각종 유행 챌린지 따라하고, 유행 음식 먹으며 평하는 '잇진' 코너 선보여
    데뷔 11주년 맞아 군 복무 중인 여섯 멤버 자필 편지도 공개

    12일 전역한 방탄소년단 진. 방탄소년단 공식 트위터12일 전역한 방탄소년단 진. 방탄소년단 공식 트위터단정한 수트 차림으로 자전거를 타고 등장한 진은 첫 무대를 마친 후 팬들(공식 팬덤명 '아미') 앞에 서서 "아미~" 하고 이름을 불렀다. 조금은 울컥한 듯 살짝 목소리가 떨렸던 진은 "드디어 그립고 그립던 집에 돌아왔다"라며 "너무 떨린다"라고 털어놨다.

    그룹 방탄소년단(BTS)에서 가장 먼저 국방의 의무를 마친 맏형 진이, 전역 바로 다음 날 팬들을 만났다. 데뷔 11주년 기념일인 13일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 일대는 방탄소년단 데뷔일 이벤트인 '2024 페스타(FESTA)' 행사로 열기가 뜨거웠다. 이날 저녁 8시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4년 6월 13일의 석진, 날씨 맑음'은 진이 팬들을 직접 만나는 자리였다.

    첫 순서는 솔로곡 '디 애스트로넛'(The Astronaut) 무대였다. 무대를 마치고 인사할 때, 진은 긴장한 기색이 역력했다. 그는 "너무 떨려가지고… 지금 재데뷔한 느낌이라 노래도 잘 안되고, 얼굴도 떨리고 손도 떨리고 지금 난리가 났는데, 제가 어제 전역을 했다. 그래서 지금 적응도 잘 안되고 마음가짐도 잘 돌아오지가 않아서 오늘 혹시 실수를 하거나 잘하지 못하더라도 너그럽게 용서해 주신다면 감사하겠다"라고 말했다.

    진은 13일 저녁 8시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2024년 6월 13일의 석진, 날씨 맑음'을 개최했다. 빅히트 뮤직 제공진은 13일 저녁 8시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2024년 6월 13일의 석진, 날씨 맑음'을 개최했다. 빅히트 뮤직 제공무대에 홀로 있는 것이 어색한지, 진은 "와~ 너무 힘들다!"라며 "얘들아, 어딨니 진짜! 아, 보고 싶다!"라며 방탄소년단 멤버들을 언급하기도 했다. "심장아, 진정해! 그만 뛰어"라고 해 웃음을 자아낸 진은 "(아미가) 함성을 질러주고 하니까 마음이 조금씩 편안해진다"라며 "이렇게 정말 에너지를 직접 받으니까 보고만 있어도 정말 충분하다는 생각이 든다"라고 말했다.

    계단에서 내려와 객석 양쪽을 돌며 인사한 진은 "너무 보고 싶었다. 그래, 이게 원래 내가 살던 삶이었지"라며 "잠시 떨어져 있는 동안 제가 어떻게 지내고 있었는지 궁금하신 분들이 많으실 텐데 저는 일단 군대를 다녀왔다"라고 해 다시 한번 폭소를 터뜨렸다.

    군대에서 많은 동료들과 잘 지냈다는 진은 "안 울기로 약속까지 했는데 저도 전역할 때 좀 슬퍼가지고 울었다"라며 "분명히 제 다리 붙잡고 오열한다는 친구가 있었는데 안 했더라! 서운해!"라고 농담했다.

    1부는 팬들을 포옹하는 '진스 그리팅', 2부는 팬들이 보고 싶어 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2024년 6월 13일의 석진, 날씨 맑음'으로 구성됐다. 빅히트 뮤직 제공1부는 팬들을 포옹하는 '진스 그리팅', 2부는 팬들이 보고 싶어 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2024년 6월 13일의 석진, 날씨 맑음'으로 구성됐다. 빅히트 뮤직 제공아미가 보고 싶어 하는 진의 다양한 모습을 만날 수 있게 기획된 이번 행사에서, 진은 그간 사랑받았던 각종 챌린지에 우선 도전했다. '첫눈 챌린지' '퀸카 챌린지' '귀여워서 미안해 챌린지' '최애의 아이 챌린지' '스모크 챌린지' '뽀삐뽀 챌린지' '꽁냥이 챌린지' 등이 예시로 나왔다.

    진은 '띄어쓰기 챌린지' '꽁냥이 챌린지'를 해내 환호를 받았고, 멤버 정국의 솔로곡 '세븐'(Seven)의 주요 안무를 댄서들과 함께 췄다. 팬들이 '한 번 더'를 요청하자 "한 번 더하면 틀릴 수 있다. 또 한 번 해야 하고 또 틀리면 오늘 시간 이거로 다 쓰면 안 되지 않나. 여기서 한 번 더해요? 그래, 원하면 해야지 뭐 어떡하겠나"라고 하며 다시 한번 '세븐' 챌린지를 했다.

    코믹하면서도 흥겨운 분위기의 '슈퍼 참치' 무대로 시선을 사로잡은 후 진은 퇴장했고, 방탄소년단 데뷔 11주년을 맞아 현재 군 복무 중인 RM·슈가·제이홉·지민·뷔·정국의 자필 편지가 등장했다. 모두들 아미가 그립고 다시 만날 날을 기다리고 있다는 이야기를 전했다.

    진은 유행하는 음식을 먹으며 즉석에서 평을 하기도 했다. 빅히트 뮤직 제공진은 유행하는 음식을 먹으며 즉석에서 평을 하기도 했다. 빅히트 뮤직 제공진은 "방금 전에 여섯 멤버들에게 메시지도 도착했는데 다들 각자의 자리에서 열심히 지내고 있을 텐데 곧 이 모두의 방학이 끝나고 다시 멋진 모습으로 모이게 될 거라 저도 너무 기대가 된다. 빨리 돌아왔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두 번째 코너로는 '먹방의 잇진'을 보여줬다. 탕후루, 제로 음료, 참치 등을 먹으며 즉석에서 음식평을 하는 시간이었다. 진은 참치를 먹고 "굉장히 럭셔리하고 우아하고 맛있는 참치 맛"이라고 했고, 탕후루를 두고는 "왜 유행했는지 알겠다. 아주 자극적이야"라고 말했다.

    약 1시간 동안 아미를 만난 진은 "오늘부터 열심히 준비를 했다. 많이 부족하고 제가 노래 부르는 법도 까먹고 많이 떨리고 많이 부족했던 시간이었을 텐데 그래도 저 좋아해 주신다고 이렇게 기분 좋게 봐주셔서 너무너무 감사드린다. (저는) 항상 여러분들 곁에 있겠다고 얘기하고 싶다"라며 허리를 굽혀 인사했다.

    2부 행사에서 진은 약 3천여 명의 팬과 함께했다. 빅히트 뮤직 제공2부 행사에서 진은 약 3천여 명의 팬과 함께했다. 빅히트 뮤직 제공그러면서 "떨어져 있는 시간이 무색할 만큼 한결같은 모습으로 기다려주셔서 너무 감사드린다. 저도 아미 여러분의 곁에 항상 맴돌면서 여러분들의 빛이 되어드리겠다"라며 "사랑해요, 아미!"라고 말했다.

    마지막 곡은 '문'(Moon)이었다. '2024년 6월 13일의 석진, 날씨 맑음'은 3천 석 규모의 현장 진행은 물론, 아미 멤버십 가입자를 대상으로 한 위버스 실시간 생중계(라이브 스트리밍)도 병행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