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국일반

    충남‧전북‧경북 집중 호우, 중대본 2단계 격상

    전북 군산 어청도 1시간 동안 142mm 집중호우
    세종시 아파트 승강기 고장, 대전 하천물 넘쳐
    9일 밤 기준 사망자 1명, 이재민 2천명 일시 대피
    산림청, 충청권‧경북권 등에 산사태 위기경보 '심각'
    수도권, 예상보다 비 피해 적지만 '출근길 정체' 예상
    尹 대통령 "인력‧장비 총동원, 인명 구조 및 피해 예방"

    마을에 고립된 주민 구조하는 소방대원. 연합뉴스마을에 고립된 주민 구조하는 소방대원. 연합뉴스
    지난 9일 밤과 10일 새벽 사이 충청과 경북, 호남 등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리면서 피해가 잇따랐다. 정부는 이날 오전 2시 30분을 기해 중대본을 1단계에서 2단계로 격상했다. 위기 경보 수준도 '주의'에서 '경계'로 올렸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새벽 피해 상황을 보고 받고, "인명 구조 및 피해 예방을 위해 인력과 장비를 총동원하라"고 지시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부터 이날 오전 1시까지 전북 군산 65.9mm, 충남 보령 57.2mm, 경북 경주엔 43.3mm의 비가 내렸다. 특히 전북 군산 어청도엔 자정부터 1시까지 1시간 동안 142mm의 집중호우가 쏟아졌고, 충남 서천에도 시간당 51mm의 비가 쏟아졌다. 특히 최대 200mm가 넘는 폭우가 내인 대전과 세종, 충남지역엔 하루에만 130여건의 피해가 속출했다. 세종시의 한 아파트에선 승강기가 고장나거나 대전에선 하상도로에 하천물이 넘쳐 차량이 침수 되는 등 피해가 접수됐다.
     
    이에 따라 중대본은 관계 부처와 지자체 등에 호우 대처에 모든 역량을 집중해달라고 당부했다. 중대본은 전날 밤 11시 기준 이번 호우로 숨진 사람이 잠정적으로 1명이라고 밝혔다. 사망자는 지난 8일 충북 옥천군에서 옹벽 붕괴로 실종된 뒤 숨진 채 발견된 50대 남성이다. 이 밖에 부상자나 실종자는 없는 것으로 집계됐다.
     
    실종자 수색 현장. 연합뉴스실종자 수색 현장. 연합뉴스
    시설물 피해도 속출했다. 하천 제방과 도로 등 공공시설 피해가 182건, 주택반파와 침수 등 사유 시설이 91건 등으로 파악됐다.
     
    장맛비로 6개 시도와 29개 시군구에서 주민 2090명이 일시 대피했다. 이 가운데 820여 명은 아직 집에 돌아가지 못했다.
     
    이날 오전 6시 기준 13개 국립공원의 334개 탐방로와 둔치 주차장 96곳, 산책로 138곳이 통제되고 있다.
     
    많은 비에 산사태도 우려도 적지 않은 상황이다. 현재 충청과 경북 등을 중심으로 50곳 넘는 시군구에 산사태 경보나 주의보가 내려진 상태다. 산림청은 이날 오전 3시 40분을 기해 충청권과 경북권, 전북 등의 산사태 위기경보를 '경계'에서 '심각'으로 올렸다.
     
    집중호우에 초토화된 마을. 연합뉴스집중호우에 초토화된 마을. 연합뉴스
    제주를 제외한 나머지 지역에도 여전히 '경계' 단계가 발령돼 있는데, 그동안 호우가 거듭되면서 그만큼 지반이 많이 약해져 있는 상황이다. 따라서 산사태가 우려되는 급경사 지역이나 침수에 취약한 저지대 지역에선 피해 대비가 필요하다.
     
    당초 서울 전역에 호우주의보가 내려지는 등 수도권을 중심으로 중부지방에 많은 비가 예고됐다. 그러나 서해 중부 해상 저기압이 충남권을 중심으로 유입됨에 따라 예상보다 적은 비가 내리면서 이날 새벽 2시를 기해 서울 전역과 인천, 그리고 성남 등 경기 남부 11곳에 내려졌던 호우주의보는 해제됐다.
     
    수도권에선 경기도 이천과 양평, 수원 등 10곳에 호우주의보가 유지되고 있는데, 당초 예상보다는 적은 시간당 최대 10mm 안팎의 비가 내린 것으로 관측됐다.
     
    밤새 내린 비는 강한 바람을 동반할 걸로 예측됐었는데, 수도권에서 비바람으로 인한 인명피해는 현재까지 확인되지 않고 있다. 또 하천 수위의 변동 폭도 크지 않아 잠수교 등을 통행하는 데 지장은 없을 걸로 보인다.
     
    폭우로 거세진 물살. 연합뉴스폭우로 거세진 물살. 연합뉴스
    빗줄기가 다소 약해졌지만, 수도권 지역은 출근시간대에도 비가 이어질 것으로 보여 출근길 혼잡이 예상된다.
     
    한편 윤 대통령은 이날 새벽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 상황을 보고 받고 "행정안전부 장관을 중심으로 가용 인력과 장비를 총동원해 인명 구조 및 피해 예방을 최우선으로 실시할 것"을 지시했다고 김수경 대통령실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윤 대통령은 또 "산사태 등 위험지역에서 주민 대피를 신속히 실시하고, 침수 우려 시설에 대해서는 사전 통제에 철저를 기할 것"을 당부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실시간 랭킹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