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정치권 그림자 드리운 전북지역 한 아동협회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북

    정치권 그림자 드리운 전북지역 한 아동협회

    뉴스듣기

    전지협 전북대표, 대선지지선언·지방선거 참여…정치중립 위반 논란
    지역아동센터 전북지원단 운영위원회 구성놓고 정치인 참여도 논란
    지원단 위탁 전라북도 뒤늦게 확인나서, 관리감독 기능 강화해야

    2017년 5월 대선후보 지지선언에서 전지협 전북지부 대표 A씨가 지지선언문을 낭독하고 있다(사진=제보자)
    갑질논란과 회의록 조작, 정치중립 위반 등 각종 논란에 휩싸인 전북지역 한 아동협회에 정치권의 그림자가 드리워져 있다.

    전국지역아동센터협의회 전북지부(이하 전지협 전북지부) A대표는 2017년 5월 2회에 걸쳐 대선후보 지지선언에 참석하면서 정치개입 논란에 휩싸였다.

    A대표는 전지협 전북지부 임원회의에서 지지선언 연명부 작성을 요청하고 광주에서 있었던 지지선언에서는 직접 선언문을 낭독했다는 것이 제보자의 주장이다.

    A대표의 정치 행보는 2017년 대선 후보 개입 뿐만이 아니라 지방선거에서도 확인된다.

    2014년 6·4지방선거에서 E 전북도의원 선거캠프에서 회계업무를 도왔고, 2018년 6·13 지방선거에서도 역시 해당 도의원의 회계업무를 맡았다.

    E도의원은 2018년 지방선거 당시 자신을 도울 마땅한 사람을 찾지 못해 A대표에게 다시 일을 맡겼다고 말했다.

    2017년 대선과 2018년 지방선거는 A대표가 전지협 전북지부 대표로 활동하던 기간이다.

    지역아동센터 전북지원단 운영위원회에 정치인 참여도 또 다른 논란거리다.

    E 도의원은 지역아동센터 전북지원단 운영위원으로 활동했는데 지역아동센터 전북지원단을 전라북도로부터 수탁운영하고 있는 법인이 바로 전지협 전북지부이다.

    E도의원은 2015년과 2018년 지역아동센터 전북지원단 운영위원으로 위촉됐는데 2018년에는 곧바로 사의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지역아동센터 전북지원단의 운영위원회 구성요건을 놓고 적정성여부가 제기됐기 때문이다.

    운영위원회 규정 제2조에 명시된 운영위원(15명 이내 구성)은 ▲지원단장▲전라북도 담당자▲법인대표▲학계인사▲현장 전문가▲아동복지전문가▲지자체전문가로 명시돼 있다.

    지역아동센터 전북지역단 운영위원 규정에 따를 경우 정치인이 지역아동센터 운영위원에 포함될 경우 자격을 두고 논란이 일 수 밖에 없다.

    전지협 전북지부의 지역아동센터 전북지원단 운영 과정에서 발생한 갈등을 살펴보면 상당 부분 '민주당'이란 키워드가 주목된다.

    갈등 관계에 있는 사람들이 민주당과 직간접으로 연관돼 있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다.

    전라북도와 전지협 전북지부와 위수탁 계약에서 정치중립의무 규정이 있지만 이같은 규정이 제대로 지켜지고 있는 지는 의문이다.

    전지협 전북지부와 위수탁 계약을 맺고 있는 전라북도의 관리감독 기능이 보다 강화돼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전라북도는 현재 전지협 전북지부와 위수탁계약을 맺고 지역아동센터 전북지원단 운영에 보조금을 지원하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