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특수본, '성남 투기' LH 前부사장 관련 7곳 압수수색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사건/사고

    특수본, '성남 투기' LH 前부사장 관련 7곳 압수수색

    뉴스듣기

    국수본 중대범죄수사과, LH 前부사장 투기 의혹 직접 수사
    '유령회사' 만들어 아파트 사고 판 전·현직 LH직원도 입건
    현재까지 신고센터 접수 892건…몰수·추징보전만 240억원

    연합뉴스.
    정부합동 특별수사본부(특수본)가 투기 의혹을 받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전직 부사장 사건과 관련, 성남시청 등을 압수수색하고 자료를 분석하고 있다. 경찰은 유령 법인을 만들어 부동산을 사고 판 LH 전·현직 직원 등도 입건해 수사 중이다.

    16일 특수본에 따르면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중대범죄수사과는 LH 전직 부사장 A씨의 경기 성남 지역 투기 의혹과 관련해 지난 13일 성남시청과 LH 본사·경기지사·성남사업단 등 7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국수본부장이 지휘하는 직접 수사부서인 중대범죄수사과는 중대한 범죄의 첩보 수집 및 수사를 담당하는 곳으로 '최정예'로 알려졌다. 특수본 관계자는 "첩보를 입수해 관련된 내용이 국수본에서 직접 수사를 해야 할 필요성이 있어서 한 것"이라고 말했다.

    2016년 퇴임한 A씨는 이듬해 성남시 중앙동 내 토지와 건물 등을 산 뒤 지난해 5월 팔았는데, 이곳은 성남시 주택재개발정비사업에 포함된 지역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LH에서 근무할 당시 알게 된 비밀을 이용했는지 여부를 살펴보고 있다.

    더불어 경찰은 '인천 구도심 투기 의혹'을 받는 인천 중구청 6급 공무원 B씨에 대해 조만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전날 B씨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은 기각됐지만, 기소의견 송치에는 무리가 없다는 입장이다.

    특수본 관계자는 "추징보전까지 인용이 된 사건이기 때문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하는데는 무리가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B씨는 2014년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가족 명의로 인천시 중구 송월동 동화마을 일대 토지를 사들여 시세차익을 얻은 혐의를 받고 있다.

    한편 서울 송파경찰서는 '유령회사'를 만들어 전국 각지에서 아파트 수십채를 사고 판 혐의(부동산실명법 위반)를 받는 전·현직 LH 직원과 친인척 등 10명도 입건해 수사중이다.

    이들은 2010년부터 서울과 위례신도시, 수원 광교신도시 등에서 아파트를 사고 팔아 시세차익을 남긴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LH현직 3급 간부이자 신도시 등 개발 진행 때 토지 관련 보상금 책정 업무를 담당한 C씨가 전국 여러곳에서 근무하며 주택지구 관련 내부정보를 아파트 매입에 활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전날 기준 특수본이 운영하는 '부동산 투기 신고센터'에 접수된 건수는 총 892건이다. 현재까지 경찰이 부동산 투기와 관련해 몰수·추징보전을 신청해 법원으로부터 인용 결정된 금액은 총 240여억원에 달한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