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돌아온 '사이다' 이재명, 홍남기에 "잠자던 강아지 박장대소"

뉴스듣기

20대 대통령-국민의 선택

노컷뉴스
대통령 선거일2022년 3월 9일 (수)



국회(정당)

    돌아온 '사이다' 이재명, 홍남기에 "잠자던 강아지 박장대소"

    뉴스듣기
    핵심요약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5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코로나19 선별지원 발언에 "잠자던 강아지가 박장대소할 말씀"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 지사는 자신의 SNS에 "홍 부총리가 국채 2조 원을 안 갚으면 국가신용등급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말한 데 귀를 의심했다"는 글을 올리기도 했습니다.

    전국민 재난지원금 반대하는 홍 부총리에 "정치하지 말라" 경고

    지난 14일 서울 양천구 CBS사옥을 방문,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제20대 대통령선거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 황진환 기자지난 14일 서울 양천구 CBS사옥을 방문,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제20대 대통령선거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 황진환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5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코로나19 선별지원 발언에 "잠자던 강아지가 박장대소할 말씀"이라고 비판했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홍 부총리가 국채 2조 원을 안 갚으면 국가신용등급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귀를 의심했다. 우리 GDP의 0.1%에 불과한 2조 원이 공식적으로 선진국에 들어선 대한민국의 국가신용등급에 영향을 준다는 말이냐"며 이같이 적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5일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5일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앞서 홍 부총리는 지난 13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 출석해 초과세수 31조 5천억 원 중 2조 원은 국가 채무상환에 써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 부총리는 "국채시장에 미치는 영향도 있고 신용등급에 미치는 영향 등 여러 의미가 있기 때문"이라 설명하기도 했다.

    이 지사는 "신용등급의 핵심은 나라 경제규모와 정치, 사회적 안정성 등에 있다"며 "그래서 다른 국가도 적자 확대에도 불구하고 민생안정을 위해 적극적인 재정확대 정책을 고수해 온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이어 "정부 살림살이를 책임지는 경제수장이라면 국제신용평가사 핑계로 자린고비 행세할 것이 아니라 코로나로 어려워진 서민경제와 국민생계를 먼저 걱정해야 한다"고 홍 부총리를 겨냥했다.그간 이 지사는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을 꾸준히 주장했지만, 발언 수위를 최대한 자제해왔다. 하지만 이날은 '잠자던 강아지의 박장대소'까지 인용하며 홍 부총리를 맹비난했다.

    이 지사는 "재정여력이 부족하다는 전국민 지원금 반대 이유도 상식 밖이다. 국민 80%에 25만 원이나, 전국민 20만 원이나 같은 금액 아닌가"라며 "부총리는 자기 고집을 부리며 정치신념을 관철하는 자리가 아니다. 정치신념 관철은 국민에게 직접 위임받은 선출직 공무원의 몫"이라고 거듭 홍 부총리를 비판했다.

    또 "재정운용에 정치 결정을 개입하는 사람은 정작 홍 부총리 본인"이라며 "야당과 일부 대선후보의 선별지급 주장에 엉뚱한 이유를 들며 동조하고 고집부리는 것이 바로 정치다. 홍 부총리는 정치 말고 행정을 하라"고 일갈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