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장성민 "취임식에 김정은‧바이든 초청 北核 담판 외교"…대선 출마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회/정당

    장성민 "취임식에 김정은‧바이든 초청 北核 담판 외교"…대선 출마

    뉴스듣기
    핵심요약

    'DJ 적자' 장성민 전 의원, 국민의힘 소속으로 대선출마 선언
    "북핵 폐기를 위한 남‧북‧미 정상회담 추진…북‧미수교 및 개성공단 재가동"
    "바이오, 반도체, 전기배터리 등 4차 산업 육성"

    국민의힘 장성민 대선 예비후보가 1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활용한 대선 출마 선언을 하는 모습. 장성민의 타켓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국민의힘 장성민 대선 예비후보가 1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활용한 대선 출마 선언을 하는 모습. 장성민의 타켓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김대중 정부의 청와대 국정상황실 출신 장성민 전 의원은 15일 "대통령이 된다면 취임식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동시에 초청하겠다"며 대선 출마를 선언했다.
     

    장 전 의원은 이날 오전 비대면으로 SNS에서 출마 선언과 함께 "북핵 폐기를 위한 남·북, 북·미, 한·미, 남·북·미정상회담을 동시에 개최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DJ 적자'로 분류되는 장 전 의원은 정권 교체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지난 2일 국민의힘에 입당했다. 그는 남북 대화를 통해 북핵 위기 타개책을 제시한 김대중 정부의 '햇볕 정책' 기조를 강조하는 동시에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한 청사진을 내놨다.
     
    장 전 의원은 "북핵 폐기를 위한 담판외교를 전면적으로 실시하겠다"며 "북핵 폐기와 함께 북·미수교 및 개성공단 재가동을 동시에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 장마당의 활성화를 위한 인도적 식량과 생필품 지원에 적극 나서겠다"고 했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우리나라가 선도적으로 주력 산업을 육성해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장 전 의원은 "과거형 국가구조를 전면 개조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주도하는 미래형 국가플랫폼으로 대개혁해야 한다"며 "우리나라는 이미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할 수 있는 기본 인프라가 세계에서 가장 잘 갖춰진 IT강국이며 메모리 반도체 분야의 강국이기 때문에 비약적인 발전을 이룩할 수 있다"고 말했다. 구체적으론 바이오, 반도체, 전기배터리 산업을 집중 육성하고 과학기술 교육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재인 정권이 들어선 이후에는 민주주의와 자유시장경제가 흔들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대한민국은 자유라는 주춧돌 위에 정치적 자유민주주의, 경제적 자유시장주의, 군사안보적 한미동맹이라는 3개의 기둥에 의해 세워진 나라"라며 "현 정권이 들어선 이후 주춧돌과 3대 기둥은 뿌리째 흔들리고 있다. 국가위기의 근본 원인이자 그 원인 제공자가 바로 문 대통령"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장성민 대선 예비후보가 1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활용한 대선 출마 선언을 하는 모습. 장성민의 타켓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국민의힘 장성민 대선 예비후보가 1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활용한 대선 출마 선언을 하는 모습. 장성민의 타켓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부동산 대책에 대해선 "과잉규제와 세금폭탄으로 집값 상승을 부추긴 현 정권의 실패한 부동산 정책도 즉각 폐지하겠다
    "며 "부동산과 집값 안정을 위해 가급적 국가의 개입을 줄이는 선(先)시장친화적 공급정책, 후(後)국가맞춤형 공급정책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보다 많은 공공임대주택의 공급을 늘려 저소득계층과 청년들에게 따뜻한 주거공간을 제공하겠다"고 덧붙였다.
     
    1963년 전남 고흥에서 태어난 장 전 의원은 1987년 대선을 앞두고 평화민주당 대선후보였던 김대중 전 대통령의 공보비서로 정치권에 입문했다. 1997년 대선 승리 후 김대중 정권에서 36살의 나이로 초대 국정상황실장을 역임 후 2000년 총선에서 당선된 바 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