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수익나면 집요하게 수수료 요구…160억 빼돌린 해외투자사기단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경남

    수익나면 집요하게 수수료 요구…160억 빼돌린 해외투자사기단

    뉴스듣기
    핵심요약

    경남경찰청이 허위로 해외 투자 거래사이트 개설한 뒤 고수익을 미끼로 160억 원을 가로챈 국내 인출 총책 등 36명을 붙잡아 13명을 구속했습니다. 합법적인 투자 종목에 수익이 난 것처럼 속여 수수료 등의 명목으로 돈을 빼돌린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인출책 대화 내용. 경남경찰청 제공인출책 대화 내용. 경남경찰청 제공불특정인에게 고수익 주식·코인 투자를 소개하는 문자메시지를 보내 가짜 투자 거래사이트에 가입 시켜 160억 원 상당의 피해를 준 투자 사기단이 붙잡혔다.

    경상남도경찰청은 1년 2개월의 추적 수사 끝에 사기 등의 혐의로 국내 인출 총책 A(39)씨 등 36명을 붙잡아 13명을 구속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들 일당은 지난해 3월부터 지난 4월까지 미국식 복권사이트와 유사한 'OOOOO' 등을 개설했다. 이후 국내 불특정인들을 상대로 전화와 문자메시지를 통해 회원 모집에 들어갔다.

    상담사가 하는 대로 투자하면 고수익을 올려주겠다고 속여 투자금을 빼돌렸다.

    피해자들은 "미국에서 정식 위탁받아 운영하는 합법적인 투자 종목"이라는 말에 속았다.

    예를 들어 3천만 원을 투자해 3억 원의 수익을 난 것처럼 속인 뒤 이 돈을 받기 위한 명목으로 환불수수료 등을 요구해 돈을 가로챘다.

    범행에 사용된 체크카드. 경남경찰청 제공범행에 사용된 체크카드. 경남경찰청 제공한 피해자는 이런 이유로 2억 5400만 원을 입금하기도 했다. 적게는 100%에서 많게는 1000%의 투자 수익금을 받기 위해서는 사기단이 요구하는 수수료 등을 보낼 수밖에 없었다. 실제 이익이 난 투자금을 받은 피해자는 극히 드물다.

    피해 금액은 160억 원에 달한다. 현재까지 확인된 피해자만 66명이지만, 경찰은 피해 규모를 봤을 때 피해자가 더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조직폭력배 3명이 포함된 사기 일당은 수도권에서 활동하는 선후배 사이로, 모두 인출책이다. 국내 총책과 조직·자금 관리, 대포통장 공급, 인출지시·수거, 현금인출·전달, 범행계좌 대여 등 조직적으로 역할을 분담했다.

    자본금 납입 없는 허위 유한회사를 설립해 대포 계좌를 만들어 피해자들이 투자금을 입금하면 인출지시, 인출·현금 수거, 전달하는 방법으로 160억 원의 피해금을 인출해 사이트 운영자에게 전달했고, 이 과정에서 4억 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취했다.

    해외에 서버를 둔 실제 운영 총책 등은 아직 특정되지 않아 수사 중이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허위로 법인을 설립하면 통장을 개설하기 쉽다는 점을 악용해 다수의 허위 법인을 설립했다.

    범행에 사용된 대포통장. 경남경찰청 제공범행에 사용된 대포통장. 경남경찰청 제공
    경찰은 대포통장·체크카드 41개, 대포폰 35대를 압수했으며, 대포통장을 양도한 18명도 전자금융거래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또, 허위 법인에 대한 부당이득금에 대해 국세청에 통보해 범죄수익금을 환수하고, 허위 법인에 대한 대포 계좌 개설 방지를 위한 규정 검토를 금융위원회에 권고할 방침이다.

    경찰은 추가 여죄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피해자들이 배상명령 신청 등을 통해 피해 회복할 수 있도록 안내했다.

    경찰 관계자는 "고수익을 미끼로 투자를 유도하는 행위는 사기 범행일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