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20대 대통령-국민의 선택

노컷뉴스
대통령 선거일2022년 3월 9일 (수)



국회(정당)

    [영상]이재명 "돈다발 사진 날조…김용판, 의원직 사퇴하라"

    뉴스듣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19일 자신에 대한 조폭 연루설을 제기하는 과정에서 검증되지 않은 사진을 국정감사장에 띄운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을 향해 '의원직 사퇴'를 요구하고 나섰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의도적이고 악의적인 게 명백한 가짜뉴스는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독버섯"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이 지사가 '독버섯'이라고 쏘아붙인 '가짜뉴스'는 전날 김용판 의원이 국회 행안위 국정감사에서 이 지사가 과거 조폭에게 뇌물을 받았던 증거라며 공개한 '돈다발' 사진이다.

    김 의원은 사진에 찍힌 현찰 뭉치를 두고 지금은 수감 중인 일명 '국제마피아파' 행동대원 박철민씨가 이 지사에게 건넸던 뇌물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가 물의를 빚었다.
    19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자신의 SNS에 올린 글. 이재명 후보 페이스북 캡처 19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자신의 SNS에 올린 글. 이재명 후보 페이스북 캡처 박씨가 렌터카 사업으로 돈을 벌었다며 과거 페이스북에 자랑했던 사진과 해당 사진이 똑같다는 게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 등을 통해 알려졌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이 지사는 "몇 시간도 지나지 않아 그 돈다발 사진이 허위라는 것이 드러났다. 참 개탄스럽다"며 "헌법기관인 국회의원과 제1야당 국민의힘이 완벽한 허위 날조를 동원해 저를 음해한 것"이라고 썼다.

    이어 국회의원이 국회 본회의나 상임위원회 회의장에서 공적으로 했던 발언은 민·형사상 책임을 물지 않도록 국회법에 규정된 이른바 '면책특권'을 제한해야 한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대한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조폭연루설'을 주장하며 관련 돈다발 사진을 공개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대한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조폭연루설'을 주장하며 관련 돈다발 사진을 공개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이 지사는 "면책특권은 독재정권 시절 국회의원들을 보호하기 위한 장치였지만 이제는 시대가 바뀌었다"면서 "독재정권은 사라진지 오래고 면책특권은 오히려 독이 되고 있다. 이번 기회에 제한해야 한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국정감사를 허위 날조의 장으로 만든 데 대해 무한책임을 져야 한다"며 "아울러 무책임한 폭로로 국감장을 가짜뉴스 생산장으로 만든 김용판 의원은 제게 사과하고, 스스로 국회의원직에서 물러나길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