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종인 "선대위 자리 비우고 전권 달라"…윤석열"사람 내보낸다는 건 아냐"

뉴스듣기

20대 대통령-국민의 선택

노컷뉴스
대통령 선거일2022년 3월 9일 (수)



국회(정당)

    김종인 "선대위 자리 비우고 전권 달라"…윤석열"사람 내보낸다는 건 아냐"

    뉴스듣기
    사진공동취재단·윤창원 기자사진공동취재단·윤창원 기자"새로운 사람을 위한 공간이 필요하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8일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합류 여부에 대해 이처럼 '선대위 전면 재구성'이라는 선결조건을 제시했다고 전했다. 앞서 경선과정에서도 김 전 위원장은 윤석열캠프의 일부 인사를 겨냥해 "파리떼"라고 지칭하는 등 우려를 나타냈었는데, 선대위 구성에 앞서 기존 캠프의 전면 해체를 요구한 셈이다.

    이 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김 전 위원장의 선대위 합류에 대한 질문을 받고 "김 전 위원장은 승리를 위해 항상 여러 가지 복잡한 선결 조건들을 많이 제시하는 경향이 있다"며 "그 부분에 있어서 후보와 김 전 위원장 간 의견조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실제 김 전 위원장은 전권을 갖고 업무를 하는 스타일로, 그간 활동에서도 자신의 의견이 관철되지 않을 경우 자리를 떠나겠다고 공언한 일도 수차례 있었다.

    특히 김 전 위원장이 '선결 조건'에 대해서는 "선대위에 새로운 사람이 들어오기 위해서는 기존에 열심히 하셨던 분들이 일정 부분 공간을 만들어주는 행보를 해야 되는 게 아니냐는 것"이라며 "선대위 전면 재구성과 자리를 비우는 그런 과정이 있어야 되는 게 아닌가 이렇게 보여진다"고 답했다.

    그는 윤 후보가 "김종인이라는 특급 지휘관에게 어느 정도 권한을 위임할 지를 두고 초기 고민을 많이 한다"며 "선거 지휘 역할만 일부 맡긴 작년 총선은 미래통합당 패배로 끝났지만, 서울시장·부산시장 보궐선거는 총지휘 역할을 해서 아주 큰 승리를 일궈냈다"며 김 전 위원장의 합류 필요성을 역설했다.

    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준석 대표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윤창원 기자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준석 대표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윤창원 기자앞서 이 대표는 윤 후보가 당의 대선후보로 결정된 직후부터 캠프 개편의 필요성을 주장해왔다. 그는 전날 SNS에 "선거에서도 중요한 것은 국민들의 선호를 살펴서 냉정하게 표 계산을 하는 것이지 어설픈 '위아더 월드'나 '명단 채우기'가 아니라고 본다"며 영화 '머니볼'에 나온 '선수를 사는 것이 목표가 되어선 안 된다. 목표는 승리를 사는 것이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선 점수를 사야 한다'는 대사를 인용했다.

    지난 6일 JT인터뷰에서는 "제가 선거 과정에서 '하이에나'를 언급했고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도 '파리떼'를 언급했는데, (윤 후보는) 전·현직 당 대표가 어느 지점에 우려를 했는지 잘 전달 받을 필요가 있다"며 "냉정해질 시점이 오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윤 후보는 전날 공개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사람들 내보낸다는 뜻은 아니다"며 기존 캠프 골격을 유지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상태다. 이 대표도 CBS인터뷰에서 "윤 후보는 그래도 경선에서 승리한 캠프이고, 공이 있는 분들을 배제하는 경우는 없었으면 좋겠다는 이야기를 했다"고 전했다. 선대위 구성을 둘러싼 갈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인 것이다. 이날 윤 후보는 선대위 첫 인사로, 경선 캠프에서 종합지원본부장을 맡아 캠프 실무를 총괄해왔던 권성동 의원을 후보 비서실장에 선임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