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내 가족 살려내라" 백신 피해 가족들, 정은경에 항의

뉴스듣기


청주

    "내 가족 살려내라" 백신 피해 가족들, 정은경에 항의

    뉴스듣기
    코로나19 백신 피해자 가족협의회 제공코로나19 백신 피해자 가족협의회 제공
    코로나19 백신을 맞고 가족이 숨졌다고 주장하는 유가족들이 백신 접종을 위해 병원을 찾은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에게 거세게 항의했다.
     
    정 청장은 19일 오전 11시쯤 충북 청주시 하나병원을 찾아 코로나19 모더나 백신을 접종했다.
     
    당시 병원 인근에는 코로나19 백신 피해자 가족협의회(코백회)가 정 청장과의 면담을 요구하며 항의하고 있었다.
     
    이들은 정 청장이 접종을 마치고 병원을 나서자 "백신 접종 후 숨진 자녀의 사망과 백신 접종과의 인과관계를 밝혀달라"는 내용이 담긴 피켓을 들고 가로 막았다.
     
    이 과정에서 일부 유가족은 길에 드러누워 차량 통행을 막거나 제지하는 경찰과 마찰을 빚기도 했다.
     
    코로나19백신피해자가족협의회(코백회) 회원들이 19일 충북  예방접종 위탁의료기관인 청주시 하나병원 앞에서 추가접종을 하고 병원을 나서는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을 만나 면담을 요구하고 있다. 연합뉴스코로나19백신피해자가족협의회(코백회) 회원들이 19일 충북 예방접종 위탁의료기관인 청주시 하나병원 앞에서 추가접종을 하고 병원을 나서는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을 만나 면담을 요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 청장은 차에서 내려 유가족들에게 면담 약속을 한 뒤 떠날 수 있었다.
     
    정 청장은 유가족들에게 "가족을 잃은 절박한 심정을 이해한다"며 "함께 논의할 수 있는 자리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코백회 관계자는 "백신으로 자녀를 잃은 가족들의 울분에도 질병청은 무책임한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코백회는 20일 오후 국회의사당 앞에서 촛불집회를 갖고 백신 접종에 따른 피해를 호소하고 대책 마련을 촉구할 예정이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