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단독]미군 기밀도서, 대마도 한국 섬으로 분류

뉴스듣기


미국/중남미

    [단독]미군 기밀도서, 대마도 한국 섬으로 분류

    뉴스듣기
    핵심요약

    일본, 미국서 독도 영유권 분쟁 재시도
    대마도가 한국땅이라는 증거도 수두룩
    미군 비밀도서 한국편 곳곳 대마도 등장

    사진 1. 미국 JANIS 75권의 한국편 제1책 인구편에 등장하는 한국지도. 왼쪽 위편으로 '한국 인구밀집 지역'이라는 제목이 보이고, 왼쪽 아래에 제주도가 이어 오른편 아래쪽에 대마도(Tsushima)가 선명하게 인쇄돼 있다. 제주도 해안가로 인구가 밀집해 있는 것처럼 대마도 위 아래쪽으로 인구 밀집지역이 표시돼 있다. 출처 : 미국 국립문서보관청, NARA사진 1. 미국 JANIS 75권의 한국편 제1책 인구편에 등장하는 한국지도. 왼쪽 위편으로 '한국 인구밀집 지역'이라는 제목이 보이고, 왼쪽 아래에 제주도가 이어 오른편 아래쪽에 대마도(Tsushima)가 선명하게 인쇄돼 있다. 제주도 해안가로 인구가 밀집해 있는 것처럼 대마도 위 아래쪽으로 인구 밀집지역이 표시돼 있다. 출처 : 미국 국립문서보관청, NARA일본 정부가 김창룡 경찰청장의 독도방문의 틈을 타 해묵은 독도 영유권 분쟁화를 시도하고 있다.

    일본이 터무니없이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기 시작한 것은 2차 대전 패전국 일본의 지위를 정의한 샌프란시스코평화조약 체결과정의 문구를 일본이 자의적으로 해석하면서부터다.(관련기사 참고)

    그런데 대마도를 한국(Korea)의 섬으로 분류한 2차 대전 당시 미국의 기밀 책자가 발견돼 흥미를 끌고 있다.

    대마도는 부산에서 49km, 일본 규슈에서 147km 떨어져 있는 면적 700㎢의 섬이다. 독도 보다 3700배나 크다.

    대마도를 한국의 섬으로 분류한 책은 2차 세계대전 중 미국 육해군 합동 정보 조직인 'JANIS'가 세계 곳곳에서 수행할 미군의 군사작전에 필요한 정보를 담아 발간한 기밀책자 가운데 한 권이다.
     
    'JANIS' 시리즈 가운데 제 75권으로, 한국에 관한 내용을 담았다. 두 권으로 편철돼 있는 책의 제목은 'KOREA(Including Tsushima and Quelpart)'이다. 
     
    우리말로 풀면 '한국(대마도와 제주도 포함)'이다.

    사진 2. JANIS 75권 1책의 표지. 한국 영토 구역 아래쪽에 제주도와 대마도가 선명하게 표시돼 있다. 출처 : NARA사진 2. JANIS 75권 1책의 표지. 한국 영토 구역 아래쪽에 제주도와 대마도가 선명하게 표시돼 있다. 출처 : NARA
    CBS노컷뉴스가 미국 문서관리기록청(NARA)에서 확보한 제1책의 표지에는 '비등록 기밀'이라는 문구가 박혀 있다.

    서문에는 "이 연구의 목적은 우리가 한국에서 수행할지도 모를 군사 작전 계획의 바탕이 될 모든 필요한 구체적인 지형학적 정보를 하나의 출판물로 제공하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서술돼 있다.
     
    책 제목에 이미 '대마도'가 명시돼 있듯이 781페이지로 구성된 책 전반에 한국의 모든 지형 설명에 대마도가 주요하게 기술돼 있다.
     
    책에는 개요, 군사 지리, 해안과 상륙지역, 기후, 항구 시설 등이 차례로 설명돼 있는데 각 항목별 지도도 매우 정교하게 인쇄돼 있다.
     
    사진 3. JANIS 75권 1책에 나와 있는 지도들. 왼쪽은 해안 구획이고 오른쪽은 상륙지점이다. 두 지도 모두 대마도가 역시 명확히 표시돼 있다. 사진 3. JANIS 75권 1책에 나와 있는 지도들. 왼쪽은 해안 구획이고 오른쪽은 상륙지점이다. 두 지도 모두 대마도가 역시 명확히 표시돼 있다. (NARA)
    우선 1장 개요 항목의 주요 교통 루트 편에는 남부의 중심지로 부산, 대구, 진해, 여수가 명시돼 있고, 이어 남해의 가장 큰 섬으로 대마도와 제주도가 각각 설명돼 있다.
     
    인구와 정부 항목 내 군사 지리 편에는 한국 내 소수(several)의 큰 섬들과 수 백 개의 작은 도서가 소개돼 있는데 여기서도 울릉도, 대마도, 제주도를 대표적 섬으로 적시돼 있다.
     
    사진 4. JANIS 75권 1책의 지도. 한국을 입체모형으로 그렸는데, 여기에도 대마도가 큼지막하게 나타나있다. 사진 4. JANIS 75권 1책의 지도. 한국을 입체모형으로 그렸는데, 여기에도 대마도가 큼지막하게 나타나있다.(NARA)  
    다만 이 책 1장 42페이지 '인구와 정부' 편에는 대마도가 일본 영토라는 설명도 등장한다.
     
    '인구와 정부'편은 인구, 노동력, 정부조직, 정치 요인, 안전 및 공공질서가 차례로 서술돼 있고 이어 마지막으로 대마도에 대한 설명이 곁들여져 있다.
     
    거기에는 '한국과 일본 사이의 대마도는 일본 proper의 부분이며 나가사키현의 사법관할'이라고 적혀있다.
     
    여기서 'proper'는 서술상 명사지만 해당 단어는 명사로는 쓰이진 않는다.
     
    미국 메릴랜드에 거주하는 한 미국인 자료조사원은 "문맥상 소유라는 뜻의 'property'라는 단어가 잘 못 쓰인 것으로 보이며 따라서 '일본 소유'로 읽힌다"고 말했다.
     
    이는 이 책에서 대마도를 한국 섬으로 시종일관 기술하고 있는 것과는 상반되는 기술이다.
     
    사진5. JANIS 75권 1책의 지도. 한국 지도를 위성 형태로 표현했다. 부산 아래 대마도가 표시돼 있다. 출처 : NARA사진5. JANIS 75권 1책의 지도. 한국 지도를 위성 형태로 표현했다. 부산 아래 대마도가 표시돼 있다. 출처 : NARA모순되는 설명이 같은 책에 등장하는 이유는 이 책이 여러 곳의 정보를 취합한 때문으로 보인다.
     
    이 책은 서문에서 "1945년 3월 1일까지 워싱턴에서 얻을 수 있는 모든 자료를 집대성했다"고 밝히고 있다.
     
    그러면서 해군 작전참모처, 육군 정보처, 해군 정보처, 기상청, 공군 등 11곳의 정부 기관의 정보를 망라했다고 설명했다.
     
    이 때문에 어떤 정보는 대마도를 한국의 영토로 분류한 반면, 어떤 곳은 한국의 영토로 분류하면서도 '일본 소유의 부분'이라고 표시한 것으로 추정된다.
     
    사실 우리정부도 한 때는 대마도가 우리 땅이라고 공식적인 문제 제기를 한 적이 있다.
     
    1949년 1월 이승만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대마도 반환을 일본에 요구했으며, 이어 1951년 4월에도 미국정부에 대마도 영유권을 공식 주장하기도 했다.
     
    세종실록과 동국여지승람 등에는 대마도가 우리 땅이라는 기록이 적지 않다.
     
    국내 역사학계에서는 조선시대 때 대마도를 비워놓는 바람에 19세기 후반 일본 메이지 정부가 대마도를 일본에 편입시켰다고 보고 있다.

    ※취재지원 : 한국언론진흥재단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