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통일/북한

    北 "유엔 인권결의안 전면 배격…적대시, 이중기준 산물"

    뉴스듣기
    연합뉴스연합뉴스북한은 최근 유엔의 북한인권결의안 채택에 대해 "대조선 적대시 정책과 이중기준의 산물로 전면 배격한다"고 밝혔다.
     
    외무성 대변인은 21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낸 담화에서 "우리 공화국의 영상에 먹칠하려는 엄중한 주권 침해 행위로 강력히 규탄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대변인은 "결의는 우리에 대한 체질적인 거부감과 편견에 찌든 적대 세력들이 고안해낸 날조 자료들로 일관된 것으로서 상투적인 모략문서에 불과"하다고 비난했다.
     
    대변인은 "우리에게 있어서 인권은 곧 국권"이라면서 "우리의 국권을 침해하는 그 어떤 시도에 대해서도 절대로 용납하지 않을 것이며 적대 세력들의 가증되는 적대시 책동에 끝까지 강경 대처해나가겠다"고 경고했다.
     
    대변인은 또 "우리의 인권문제에 대해 떠들어대고 있는 나라들은 하나같이 인종차별과 타민족배타주의, 여성 폭행, 경찰폭력, 총기류 범죄 등 끔찍한 인권기록을 가지고 있는 세계 최악의 인권유린국들"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유엔총회 산하 제3위원회는 지난 17일(현지시간) 북한인권결의안을 표결 없이 컨센서스(전원동의) 방식으로 채택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