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인영 "종전선언으로 긴장조성 명분 약해지고 대화 모멘텀 마련"

뉴스듣기


통일/북한

    이인영 "종전선언으로 긴장조성 명분 약해지고 대화 모멘텀 마련"

    뉴스듣기
    핵심요약

    통일연구원 주최 학술회의 영상 축사
    "불안한 한반도 정세 돌리고 평화체제위해 반드시 가야할 길"

    이인영 통일부 장관. 윤창원 기자이인영 통일부 장관. 윤창원 기자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4일 종전선언은 "평화협정과는 구별되는 일종의 정치적 선언이지만, 그럼에도 매우 실천적인 의미를 가진다"며, "이를 통해 한반도에서의 긴장조성 행위와 그 명분은 약화되고, 신뢰와 상호존중에 기반한 대화의 모멘텀을 마련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인영 장관은 이날 통일연구원이 '종전선언의 의미와 실현방안'을 주제로 개최한 학술회의 영상축사를 통해 "종전선언은 한반도 평화 여정을 향한 출발이며, 멈춰선 비핵화 협상을 촉진시키는 매우 유용한 조치"라며, 이런 입장을 밝혔다.
     
    이인영 장관은 "한반도에 전쟁이 멈추어 있는 것을 넘어 완전히 전쟁이 끝났음을 선언하는 것은 중요한 역사의 전환점이 될 것"이고, "비정상을 정상화하고 우리 민족의 비극적 서사를 희망의 서사로 바꾸어 나가는 역사적인 이정표가,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인영 장관은 특히 "당면하여서는 불안한 한반도의 정세를 평화의 길로 돌려세우고 북미 협상을 재개하기 위한 신뢰조성의 조치로서 또, 장기적으로는 한반도의 지난한 휴전 상황을 끝내고 항구적인 평화체제로 가기 위해서, 종전선언은 (…) 반드시 가야할 길"이라고 강조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